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재명 대선 후보가 7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
 이재명 대선 후보가 7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
ⓒ 페이스북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초등학생 등하굣길 학부모 교통지도' 봉사 동원에 대해 "무임 노동에 기댄 말뿐인 봉사활동을 없애고 어린이 안전은 당연히 국가가 책임지겠다"고 약속했다. 7일 페이스북 등에 올린 '이재명의 합니다_소확행 공약 22' 글에서다.

이 후보는 "등하굣길 교통봉사는 말이 봉사지 사실상 강제 할당이다 보니 사정이 있는 부모들은 알바까지 구해야 한다"면서 "등하굣길 봉사활동은 갈수록 학부모들의 스트레스이자 단골 민원"이라고 짚었다.

이어 이 후보는 "(학부모 교통봉사는) 맞벌이 가구 증가, 육아와 직장의 병행 등 변화된 가족상, 시대상을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학부모의 무임 노동에 기댄 말뿐인 봉사활동을 없애고 어린이 안전은 당연히 국가가 책임질 것"이라고 공약했다. (관련 기사 : '녹색 어머니 알바', 이 학교에는 그런 거 없어요 http://omn.kr/oa4i)

이 후보는 공약 실현 방법으로 다음 두 가지를 제시했다.

"첫째, 사회적 일자리를 활용하여 등하굣길 교통안전을 대폭 강화하겠습니다. 낮은 처우를 개선하고, 안전교육을 강화해 안전사고 대응 능력도 더 키우겠습니다. 둘째, 신설학교는 설계 단계부터 안전이 보장된 통학로 설치를 의무화하겠습니다."

'녹색 알바' 거래 현장... "녹색어머니, 히어로를 구해요"

이재명 후보가 이런 공약을 내놓은 건 일부 학부모들이 녹색어머니회 등으로 인해 고충을 겪고 있다는 점에 공감하고 개선의 필요성을 느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국회 교육위 서동용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조사한 바에 따르면 녹색어머니회 교통봉사활동에 참여하지 못하는 학부모들은 당근마켓 등 중고 거래 앱에 '시간당 1~2만 원의 녹색 알바'를 구하고 있다.

한 학부모는 지난 5월 23일 당근마켓에 올린 글 '녹색어머니 구해요'에서 다음처럼 거래 글을 올리기도 했다.

"6월 2~3일 이틀입니다. 하루 2만 원 연이틀 4만 원에 히어로를 모십니다. ㅜㅜ"
 
국회 교육위 서동용 의원실이 조사한 '녹색 알바' 거래 글.
 국회 교육위 서동용 의원실이 조사한 "녹색 알바" 거래 글.
ⓒ 서동용 의원실

관련사진보기


서 의원실에 따르면 전국 초등학교 가운데 여전히 녹색어머니회를 비롯한 학부모 교통안전봉사제도를 운영하는 학교가 43%였다.

서울 지역 한 학부모는 지난 4월 26일 서울시교육청에 보낸 민원에서 "엄마들이 봉이냐"면서 "각 가정에 엄마들이 주부라고 해서 한가한 것은 아니며 직장 맘들은 그런 정책에 따라가느라 회사에 눈치를 봐야 한다"고 적었다.

인천 지역 한 학부모도 지난 3월 17일 인천시교육청에 보낸 민원에서 "분명 학기 초에 맞벌이고 시간을 뺄 수 없음을 말씀드렸는데 (교통봉사활동) 시간표가 짜졌다"면서 "울화가 치밀어 오른다. 제가 녹색어머니 활동을 하면 저 대신 누가 출근해주실 거냐"고 하소연하기도 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에서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살아움직이며실천하는진짜기자'가 꿈입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