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와 회동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와 회동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단일화 논의는) 전혀 없습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와 1시간 30분 간 회동을 가진 뒤 "제3지대 단일화 이야기가 나온다"는 취재진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양당 원내대표는 6일 두 후보가 ▲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한 대선 ▲ 양당 체제에 경종을 울리는 대선 ▲ 국민의 어려운 현실과 청년의 불안한 미래에 답하는 대선이 돼야 한다는 점에서 뜻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심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영등포구 켄싱턴호텔에서 안 후보와 회동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양당 정치가 우리 시민의 삶을 어렵게 하고 있는 적폐라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며 "양당 체제를 극복하고 민생 정치, 미래 정치를 복원하기 위해 할 수 있는 여러 정책적 협력을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양당은 이날 두 후보의 합의사항을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와 배진교 정의당 원내대표를 통해 발표했다. 3개 항목으로 된 합의는 아래와 같다. 
 
첫째, 이번 대선은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는 대선이 돼야 한다. 두 후보는 우선 시급한 코로나 대책으로 확진자 1만 명 이상 수용 가능하고, 중증 환자 2000명 이상 수용 가능한 병상과 의료진을 확충할 것 촉구한다. 또 두 후보는 코로나로 심각한 위기에 빠진 소상공인에게 실질적으로 손실을 보상할 것 촉구한다. 

둘째, 이번 대선은 양당체제에 경종을 울리는 대선이 돼야 한다. 먼저 대통령 후보 등록 전까지 대장동 개발·고발사주 의혹에 대해 진실이 규명돼 부패에 연루된 후보가 후보 등록을 하는 불행한 일이 없어야 한다. 두 후보는 결선투표제 도입에 뜻을 같이 하며, 다당제가 가능한 선거제도 개혁에 함께 해나갈 것이다.  

셋째, 이번 대선은 국민의 어려운 현실과 청년의 불안한 미래에 답하는 선거가 돼야 한다. 두 후보는 기득권 양당 후보가 도덕성과 자질 논란으로 만든 진흙탕 선거에 함몰되지 않고, 공적연금 개혁, 기후 위기 대응, 양극화와 불평등·탈탄소 대책 등 미래 정책 의제를 놓고 선의의 경쟁을 하기로 한다.  

 

"쌍특검, 기득권 양당은 내려놓으라...정의당·국민의당이 추천위 구성"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와의 회동에 참석하고 있다.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와의 회동에 참석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배 원내대표는 "향후 대한민국 정부를 책임져야 할 대통령은 '방역 대통령'이어야 한다는 데 두 후보가 인식을 같이했다"며 "최근 들어 일상회복 단계로 넘어갔다 다시 코로나 확산으로 국민이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어 두 후보가 자연스럽게 코로나 문제를 우선적으로 논의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둘러싼 대장동 의혹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연루된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한 '쌍특검'에 대해선 "이미 안 후보가 제안한 바가 있고, 정의당도 적극 동의한다는 의사 표현을 한 바 있다"며 "상설특검으로 하되 후보자 추천을 기득권 양당은 내려놓으라는 거고, 정의당과 국민의당이 추천위원회를 구성해 추천하겠다는 방안"이라고 밝혔다. 

권 원내대표는 공적연금 개혁 추진과 관련해 "두 후보가 만나기 전 양당 원내대표 차원에서도 관심을 가지고 논의가 된 부분"이라며 "정의당에는 청년정의당이 청년에 대한 정책과 의제에 대해 활발히 논의하고 있고, 국민의당도 안 후보와 함께하는 청년 내각이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어 저희가 보기에도 가장 빠르게 실천할 수 있는 과제가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