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소상공인과 함께하는 전국민선대위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소상공인과 함께하는 전국민선대위에서 발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대장동 개발특혜의혹 특별검사제 도입과 관련해 별 다른 언급이 없는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또다시 압박했다. 

이재명 후보는 6일 MBC '뉴스외전' 인터뷰에서 검찰 수사 상황을 두고 "좀 어처구니가 없다"면서 불만을 드러냈다. 그는 '대장동 사태의 본질이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부정부패"라고 답하면서 국민의힘 세력이 공공개발을 막았고, 그로 인해 개발이익을 제대로 환수하지 못했다고 거듭 지적했다. 또 윤석열 후보가 검사 시절 부산저축은행 비리를 수사하며 대장동 사업 관련자들의 불법대출을 사실상 묵인했다고 지적했다.

"저는 특검을 통해서 제 무고함을 밝히고 싶어서 특검을 하자고 했더니 윤석열 후보 측에서 저축은행 대출 비리 묵인한 것 빼고 하자(더라). 본인한테 불리한 부분 빼고. 그건 혐의가 거의 확실하거든요? 저는 혐의가 없고 그냥 의혹일 뿐이죠. 이것만 하자는 건 옳지 않고. 이 자리에서도 다시 한 번 제안 드립니다. 우리 윤석열 후보님, (저하고) 둘이 사인(Sign) 하고 특검했으면 좋겠습니다. 처음부터 끝까지."

이 후보는 페이스북 글로도 재차 윤 후보에게 '특검 수용'을 촉구했다. 그는 "'화천대유 비리 대장동 개발 특검' 100% 환영한다"며 "비록 국민의힘 방해 때문에 개발이익 전부 회수 못한 것을 국민께 사과드렸지만, 그 과정에서 티끌만 한 비리도 저지르지 않았고 저와 관련된 의혹은 몇 달 간 탈탈 털었지만 아무 근거가 없었다. 그럼에도 저는 특검에 대해 환영한다"고 했다. 

이어 "윤 후보님의 경우 화천대유팀의 부산저축은행 대출비리 묵인 혐의가 뚜렷하고, 화천대유 돈으로 부친 집을 급하지도 않은데 매입했다"며 "이렇게 혐의와 의혹이 뚜렷한데 검찰 수사는 더디다"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국민의힘과 윤 후보님 말씀대로 '특검 거부자가 범인'"이라며 "윤 후보님의 혐의와 의혹에 대한 특검을 거부한다면 윤 후보님이 바로 범인"이라고 덧붙였다. 

이재명 후보는 윤석열 후보의 '최저임금 폐지' 발언 역시 "위헌행위를 하겠다는 뜻"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최저임금은 헌법이 정한 국가의 의무이고 하나의 제도다. 특히 인간다운 삶을 가능하게 하는 최저선이라 적정임금하고는 완전히 다르다"며 "그 이하로 내려가면 안 되는 임금을 우리가 사회적 합의를 통해서 정한 것인데, 최저임금을 폐지하겠다는 말씀은 경제구조에 대한 기본적 이해가 좀 부족하지 않나 싶은 생각이 든다"고 꼬집었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