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지난해 9곳에 이어 올해도 송도국제도시 안 18곳의 음식점을 외국인들이 이용하기 편한 '외국인 친화 사업장'으로 선정하고 인증제 표지판을 부착한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지난해 9곳에 이어 올해도 송도국제도시 안 18곳의 음식점을 외국인들이 이용하기 편한 "외국인 친화 사업장"으로 선정하고 인증제 표지판을 부착한다.
ⓒ 인천경제청

관련사진보기


인천경제자유구역청(청장 이원재)은 지난해 9곳에 이어 올해도 송도국제도시 안 18곳의 음식점을 외국인들이 이용하기 편한 '외국인 친화 사업장'으로 선정하고 인증제 표지판을 부착한다고 6일 밝혔다. 

해당 음식점은 △수타5900 캠퍼스타운점 △나이로비커피 비스트로 △바닐라 빈 △충정루 △리저브9 △수산촌 송도본점 △젠128아크 △나이스 타임 △버텍스 송도점 △카페 오를 △삼촌 커피 △에이스 크랩 △우만당 △레스토랑 갈리아 △혜화동 돈까스 극장 인천센트럴점 △아웃백 스테이크 하우스 송도점  △덮밥중 △육대손이다.

인증 표지판에는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로고와 'GLOBAL CUSTOMER FRIENDLY BUSINESS(외국인 친화 사업장)'라는 문구가 새겨져있다. 이와 더불어 영어 메뉴판 비치, 영어 의사소통 가능 종업원, 소셜미디어 영어 제공 여부를 나타내는 이모티콘도 표시된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이들 외국인 친화 사업장을 IFEZ 식도락 여행 책자와 글로벌센터 브로슈어 등에 수록한다. 이와 더불어 글로벌센터 홈페이지와 IFEZ 거주 외국인들이 많이 이용하는 소셜 미디어 등에 게재하는 한편, 향후 맛집 탐방 유튜브로도 제작하는 등 적극 홍보할 계획이다. 

외국인 친화 사업장 인증제는 IFEZ 거주 외국인들이 겪는 언어적인 불편함을 해소하고 정주여건을 개선하기 위한 영어 공용화 사업의 일환으로 지난해부터 시행됐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외국인 친화 사업장 선정을 위해 지난 7월 송도 내 전체 음식점을 대상으로 우편을 통해 안내하고 신청한 업소를 대상으로 연수구의 위생등급 지정업소에 한해 지난 달 IFEZ 외국인커뮤니티협의회 등의 현장평가를 통해 선정했다.

정경원 인천경제청 투자유치기획과장은 "인증제 표지판 부착을 계기로  IFEZ를 외국인들이 살기 편한 글로벌 도시로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향후 영종과 청라 지역에도 외국인 친화 사업장 인증제를 확대시행하겠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