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우조선해양이 이번에 수주한 대형 해상풍력발전기 설치선 ‘NG-16000X’ 디자인 조감도
 대우조선해양이 이번에 수주한 대형 해상풍력발전기 설치선 ‘NG-16000X’ 디자인 조감도
ⓒ 대우조선해양

관련사진보기

 
대우조선해양이 대형 해상풍력발전기 설치선을 추가 수주했다.

지난 1일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6척을 수주한데 이어 이번 주에만 약 1조 9000억원 상당의 선박을 수주해 안정적인 일감확보에 청신호가 켜졌다고 이 회사가 6일 밝혔다.

대우조선해양은 모나코의 에네티(Eneti Inc.)사로부터 대형 해상풍력발전기 설치선(WTIV) 1척을 3829억원에 수주한 것이다. 이 선박은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2025년 상반기까지 인도될 예정이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지난 5월에 수주한 선박의 옵션물량으로, 길이 148m, 폭 56m 규모로 14~15MW급 대형 해상풍력발전기 5기를 한번에 싣고 운항할 수 있으며, 수심 65m의 해상에서까지 해상풍력발전기를 설치할 수 있다.

이 선박은 네덜란드 엔지니어링 업체(구스토MSC)가 대형 풍력발전기 설치선을 위해 최근 개발한 디자인(NG-16000X)으로 건조된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친환경에 대한 전세계적인 관심이 증가하고 규제가 강화됨에 따라 관련 선박 수요도 증가하고 있다"며 "관련 분야 세계 최고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대우조선해양이 시장 선점에 유리한 고지에 올라섰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컨테이너선 20척, LNG운반선 15척, 초대형 원유운반선 11척, 초대형 액화석유가스(LPG) 운반선 9척, 해상풍력발전기 설치선(WTIV) 2척, 잠수함 1척, 해양플랜트 2기 등 총 60척/기 약 107.7억 달러 상당의 선박, 해양플랜트 및 잠수함을 수주해 올해 목표 77억 달러 대비 약 140%를 달성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