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이 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BNB타워에서 열린 JP희망캠프 해단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이 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BNB타워에서 열린 JP희망캠프 해단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4일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총괄선대위원장으로 합류한다는 소식에 "백의종군 하겠다"라고 밝혔다.

국민의힘 경선 과정에서 윤석열 대선후보의 경쟁자였던 홍 의원은 자신이 만든 청년 소통 플랫폼 '청년의꿈'을 통해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의 선대위 합류에 관한 입장을 전달했다.

홍 의원은 "윤건방(윤석열 후보 비하 표현)이 우리 준표형 가지고 장난친거다"는 제목으로 김 전 비대위원장 합류를 비판하는 글에 대해 "그렇지 않습니다. 저는 맘 편하게 되었지요"라고 답했다. 

이어 '이준석의 쇼'라는 한 지지자의 지적에 대해서도 "그렇지 않습니다. 나는 이제 몽니 혐의도 벗어났고 역할도 필요도 없으니 마음 편하게 되었지요"라고 강조했다. 윤 후보를 비판하는 또 다른 글에서는 "(윤 후보가) 나를 이용해서 대선캠프를 완성했다면 그 또한 훌륭한 책략입니다. 나의 역할도 있으니 그 또한 만족입니다. 몽니에도 벗어났으니 다행입니다"라고 밝혔다.

김 전 비대위원장 합류에 대해 불쾌하다는 입장을 전하는 지지자들에게는 "나는 편하게 되었지요" "이유여하를 떠나 다행입니다"라고 답했다.

향후 홍 의원의 행보를 묻는 질문에는 "백의종군 명분이 생겼다" "이젠 마음 편히 백의종군 할 수 있어 좋습니다"라고 전했다.

이날 오전 홍 의원은 '홍문청답'이라는게시판을 통해 직접 두 개의 글을 올리기도 했다. <경선캠프 마무리>라는 제목의 글에선 "경선캠프를 완성하는 데 일조를 한 것으로 이번 대선 역할은 끝났습니다. 이제 맘편히 청년들과 노는일만 남았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빈잔>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짧게 "다시 빈잔 들고 광야로"라고 썼다. 이는 국민의힘 당 선대위에 합류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