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거제시내 전경.
 거제시내 전경.
ⓒ 미디어 경남N거제

관련사진보기


경남 거제시가 2017년 2월 이후 4년 10개월째 아파트 미분양 관리지역으로 지정됐다. 하지만 악성 미분양이 꾸준히 소진되면서 해제에 대한 기대감도 늘고 있다.

1000세대를 훌쩍 넘든 미분양이 지난 9월에는 1035세대로 줄어든 데 이어 10월에는 832세대로 크게 줄었고 11월말에는 789세대로 감소했다. 9월 이후 3개월만에 246세대가 감소한 셈이다.

특히 10월말 125세대가 미분양됐던 거제면 옥산리 소재 오션파크자이는 11월 한달 동안 29세대가 추가 분양돼 미분양이 100세대 이하로 떨어졌다.

옥포동 반도 거제유보라 아파트도 10월말 18세대가 미분양 됐으나 8세대가 추가로 분양됐다. 이같이 미분양세대가 꾸준히 감소하는 것은 지역 부동산 경기가 전체적으로 상승기류를 타고 있기 때문으로 관련 업계는 분석하고 있다.

남부내륙철도·고속도로 거제 연장·계룡산터널 완공 등 예정된 굵직한 대형 건설사업이 호재로 작용하고, 조선 수주 증가세에 따른 조선 경기 호황 기대심리가 지역 부동산 경기를 끌어올리고 있다는 것이다.

거제시도 머지않아 미분양 관리지역 '굴레'에서 벗어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달 30일 주택도시보증공사가 선정·공고한 미분양 관리지역에 거제시와 전남 광양시가 포함됐으나, 거제시는 적용 대상기간이 12월31일까지로 한달 동안 모니터링이 필요한 지역으로 분류돼 악성 미분양 해소가 지속된다면 관리지역에서도 해제될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다.

시 건축과 관계자는 "지역 아파트 미분양이 지속적으로 줄어들고 있는 추세지만 미분양 관리지역을 벗어날지는 아직 1~2개월 더 추이를 지켜봐야 할 것이다"고 전했다.

한편 미분양관리지역으로 선정되면 미분양관리지역 내에서 주거용 오피스텔을 포함한 주택을 공급할 목적으로 사업부지를 매입하고자 하면 분양보증 예비심사를 받아야 한다.

또 토지를 이미 매입한 경우더라도 분양보증을 발급받으려는 사업자는 사전심사를 거쳐야 하는 등 아파트 건설사업에 제약이 따른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거제신문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단체회원으로 경남 거제시의 전반적인 현황 및 사건사고 등을 알리고자 함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