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상민 나라살림연구소 수석연구위원이 3일 페이스북에서 국민의힘 대선 선대위 영입 발표와 관련해 "사전에 어떠한 논의는 물론, 연락조차 받은 바 없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이상민 나라살림연구소 수석연구위원이 3일 페이스북에서 국민의힘 대선 선대위 영입 발표와 관련해 "사전에 어떠한 논의는 물론, 연락조차 받은 바 없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 이상민

관련사진보기

 
국민의힘 대통령선거 중앙선거대책위원회가 경제사회위원장 인선을 발표하면서 동명이인의 경력을 오기재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잘못 발표된 당사자는 "제게 요청이 온 적도 없고, 와도 안 한다"며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상민 나라살림연구소 수석연구위원은 3일 <오마이뉴스>와 한 통화에서 "처음에는 저도 동명이인이라 생각했는데, (표기된 경력에) 나라살림연구소 수석연구위원이라고 하니까 (황당했다)"라며 "아무튼 저는 전혀 모르는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국민의힘이 오늘 대선 중앙선대위 영입 인사를 발표했다. 이 문서는 '경제 정책 분야의 전문가로 이상민 현 나라살림연구소 수석연구위원을 선대위 경제사회위원회 위원장으로 임명했다'고 명시했다"며 "그러나 관련해서 (저와) 사전에 어떠한 논의는 물론, 연락조차 받은 바 없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이 수석연구위원은 "(경제 정책 관련) 조언은 모든 당에 하고 있지만, 이런 직위를 받을 일은 전혀 없다. 요청이 온 적도 없고, 와도 안 한다. 제가 왜 하나"라며 "사전에 어떠한 연락이나 귀띔 자체도 없었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국민의힘은 뒤늦게 오기라는 사실을 공지했다. 이날 국민의힘은 "금일 배포된 보도자료 중 선대위 경제사회위원회 이상민 위원장의 주요 경력에 오기가 있었다"며, 실제로는 이상민 변호사(전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를 위원장으로 임명한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