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겨울 들어 경남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일 대규모 발생하고 있다.

경남에서는 확진자가 11월 전체 2084명(지역 2071, 해외 13) 발생한데 이어 12월은 1일 79명, 2일 99명에 이어 3일(오후 1시 30분) 25명으로 총 218명이다.

12월(3일 오후 1시 30분까지)에 발생한 확진자를 시군별로 보면, 창원 49명, 진주 12명, 통영 17명, 사천 14명, 김해 12명, 밀양 8명, 거제 16명, 양산 67명, 의령 1명, 함안 1명, 고성 8명, 남해 1명, 하동 1명, 산청 4명이다.

신규 확진자는 먼저 발생한 지역 확진자의 가족, 지인, 직장동료, 동선노출 접촉이 많고 감염경로 조사중도 상당수다. 서울 등 수도권과 부산 등 다른 지역 확진자 접촉도 생겨나고 있다.

11월부터 발생한 집단감염 관련한 확진자도 계속 발생하고 있다. 3일 발생한 의령 확진자 1명은 '함안 소재 경로당 모임' 관련 확진자의 직장동료로, 이로써 해당 전체 확진자는 30명으로 늘어났다.

'양산 소재 학교' 관련 확진자의 가족과 학생, 지인이 12월 들어 추가 확진되어 현재까지 해당 전체 확진자는 49명으로 늘어났다.

'창원 소재 복지센터' 관련해 확진자의 가족이 2일 격리 중에 양성으로 나와, 현재 누적 41명으로 늘어났다.

'창원 소재 의료기관(3)' 관련해 환자가 2일 격리 중에 양성으로 나왔고, 해당 전체 확진자는38명이다.

'거제 소재 학교' 관련 확진자의 가족 2명이 2일 확진되어 전체 42명, '김해 소재 목욕탕' 관련 확진자의 지인이 양성으로 나와 총 35명으로 늘어났다.

또 '김해 소재 어린이집(2)' 관련해 확진자의 가족, 원생이 2일 양성으로 나왔고, 해당 전체 확진자는 41명이다.

사망자가 추가되었다. 경남도는 2일 저녁 자택에서 사망한 70대 환자가 사망 직전에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양성으로 나왔다고 밝혔다. 경남에서 코로나19 관련 사망은 53명으로 늘어났다.

3일 오후 1시 30분 현재, 경남에서는 입원 997명, 퇴원 1만 4263명, 사망 53명으로 누적 확진자는 총 1만 5313명이다.

예방접종이 늘어나고 있다. 3일 0시 기준 예방접종 추진실적을 보면, 백신접종자는 1차접종 271만 2518명, 접종완료 261만 4451명, 추가접종 22만 6671명이고, 접종률은 인구수(332만 1362명) 기준으로 1차 81.7%, 접종완료 78.7%다.

코로나19 특별방역대책 추가 후속조치 사항

방역이 강화된다. 경남도는 "정부가 계속되는 유행 확산과 중증환자 증가와 의료여력 감소, '오미크론 변이'의 지역 확산 등을 고려하여 추가접종과 미접종자의 예방접종에 주력하면서 방역패스를 확대하고 사적모임을 제한하는 등 추가 특별방역 조치를 시행한다"고 했다.

추가되는 방역 조치사항로, 사적모임 인원규모가 당초 수도권 10인, 비수도권 12인까지에서 오는 6일부터 4주 동안 수도권 6인, 비수도권 8인까지로 인원이 축소된다.

또 경남도는 마스크 착용이 어려운 식당·카페에 대해 방역 패스를 적용하되, 필수 이용시설 성격이 큰 점을 감안하여 사적모임 범위 내에서 미접종자 1명까지는 예외를 인정한다"고 했다.

학원, PC방, 영화관 등 실내 다중이용시설에도 방역패스를 확대하여, 취식 등으로 마스크 착용이 어렵거나 감염 위험도가 높은 실내 시설의 위험도를 낮춘다고 경남도가 밝혔다.
 
경상남도청 전경.
 경상남도청 전경.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