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일 양곤 지역에서 여성들이 이끄는 반독재시위
 1일 양곤 지역에서 여성들이 이끄는 반독재시위
ⓒ 미얀마 CDM

관련사진보기

  
1일 사가인주 사린질 시와 예인마핀 시에서 반독재시위
 1일 사가인주 사린질 시와 예인마핀 시에서 반독재시위
ⓒ 미얀마 CDM

관련사진보기

 
2월 미얀마(버마) 군부쿠데타 이후 군인 2000여명, 경찰관 6000여명 이상이 군대·경찰을 이탈해 시민불복종항쟁(CDM)에 합류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는 현지 언론 <미얀마 나우>가 지난 1일 보도한 것이다. 2일 미얀마 CDM은 이를 포함해 다양한 소식을 한국미얀마연대, 경남이주민센터, 경남미얀마교민회를 통해 전해왔다.

<미얀마 나우>는 군대·경찰의 이탈(탈영)을 지원하는 사람들의 증언에 근거해 그 숫자를 보도했다. '시민 포용'이라는 단체는 탈영 숫자가 점점 늘어나고 있으며 군부에 압박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이 단체 관계자는 "군대 내부의 아주 많은 군인들이 국제사회 앞에서 군부가 정치적 외교적 실패를 거듭하면서 신뢰를 잃었다고 보고 있다. 결론은 더 많은 장교들이 시민불복종운동에 합류할 것 같다"고 말했다고 <미얀마 나우>가 보도했다.

군대를 떠난 사람은 주요 장교가 최소 10명이고 위관급 이하 장교는 최소 수백명이며, 일부 탈영자들은 군부를 향해 무기를 들 것이라고도 한다고 했다는 것이다.

<미얀마 나우>는 "군부는 기초적인 무기로 싸우는 저항군과 달리 중화무기와 헬기를 공급할 수 있기 때문에 압도적으로 높은 살상 행위를 범했다"며 "군부는 탈영 규모를 공개한 적이 없다"고 했다.

이 언론은 "일부 지역에서는 군부가 탈영과 사상자 발생 행위에서 긴장을 느끼고 있음이 감지되고 있다"며 "카따 지역에서는 군부가 퇴역한 병사들을 고용하려고도 했다고 한다"고 했다.

이런 가운데 12월 들어 미얀마 곳곳에서 '반독재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1일 사가인주 까레이, 다웨이주 라웅론, 양곤, 사가인주 사린질·예인마핀 지역에서 시민들이 시위를 벌였고, 일부 지역에서는 여성들이 거리로 나왔다.

또 같은 날 다웨이주 라웅론 지역에서는 학생들이 "평화와 군부 독재는 함께할 수 없다"고 외치며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1일 다웨이주 라웅론, 학생들의 시위. '평화와 군부 독재는 함께할 수 없다."
 1일 다웨이주 라웅론, 학생들의 시위. "평화와 군부 독재는 함께할 수 없다."
ⓒ 미얀마 CDM

관련사진보기

  
1일 다웨이주 라웅론, 학생들의 시위. '평화와 군부 독재는 함께할 수 없다."
 1일 다웨이주 라웅론, 학생들의 시위. "평화와 군부 독재는 함께할 수 없다."
ⓒ 미얀마 CDM

관련사진보기

  
1일 사가인주 까레이 시에서 반독재시위
 1일 사가인주 까레이 시에서 반독재시위
ⓒ 미얀마 CDM

관련사진보기

  
1일 다웨이주 라웅론 시에서 반독재시위
 1일 다웨이주 라웅론 시에서 반독재시위
ⓒ 미얀마 CDM

관련사진보기

  
1일 사가인주 사린질 시와 예인마핀 시에서 반독재시위
 1일 사가인주 사린질 시와 예인마핀 시에서 반독재시위
ⓒ 미얀마 CDM

관련사진보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