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일 서울 양천구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 참석해 선거캠프 관계자와 대화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일 서울 양천구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 참석해 선거캠프 관계자와 대화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아들이 일진인데 제 아내가 가서 학교 선생 뺨을 때렸다, 이런 얘기가 낭설처럼 떠돌다가 결국 취재해서 보도한다는 얘기가 있던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일 서울 양천구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서 "여전히 언론보도에 대해 굉장히 민감하게 반응하고 언론에 대한 불만도 갖고 계신 게 아닌가 한다. 자신을 둘러싼 언론환경이 '기울어진 운동장'이라 생각하나"는 질문을 받고 한 답변 중 일부다.

이 후보는 해당 질문을 받고 "그건 제게 한정된 문제라고 말씀드리긴 좀 어렵다"면서 자신은 국민의 민주적 의사결정을 위협하는 명백한 '가짜뉴스'를 질타하고 있는 것이란 취지의 답변을 내놨다.

구체적으론 "언론은 민주주의 국가에서 정확한 정보를 전달해서 국민들, 즉 주권자의 정확한 판단이 가능하게 하는 것 아니냐"면서 "특권을 이용해서 가짜 정보를 고의적으로 유포해서 주권자 판단을 흐리는 행위는 사실 민주주의 체제를 위협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언론에) 권한이 부여된 만큼 책임도 커져야 된다고 본다"면서 "대다수 언론들이 정론직필하고 있다고 보지만 그 중에 특정 소수 언론들이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전달하는 것은 차치하고서라도 사실이 아닌 걸 알면서도 보도하는 경우가 있다. 그 점에 대해서 책임을 묻자는 것이지 일반적인 언론 비평의 자유, 표현의 자유를 문제 삼진 않는다"고 강조했다.

또 "'우리 아들이 일진인데 제 아내가 가서 학교 선생 뺨을 때렸다', 뭐 이런 얘기가 낭설처럼 떠돌다가 결국 취재해서 보도한다는 얘기도 있던데 이런 것도 한번 보도되고 나면 제가 부인해도, 근거 없이 '누가 그러더라'라고 보도해 버리는 거다"며 "이런 것들이 민주적 의사결정에 심대한 훼손을 가하기에 (제가) 그 문제를 지적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비호감도 높은 건 저의 부족함 많아서지만..."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일 서울 양천구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 참석해 패널들과 대화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일 서울 양천구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 참석해 패널들과 대화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이 후보는 자신에 대한 비호감도가 호감도보다 높은 이유를 묻는 질문에도 "저에 관한 의혹들이 팩트(사실관계)에 어긋난다는 설명을 드리면 조금 좋아지지 않겠냐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자신의 비호감도가 높은 까닭에 대해 "여러 요인이 있겠지만 저 자신부터 부족함이 많아서 생긴 문제다. 특히 제가 비주류 아웃사이더라는 본질적 한계를 갖고 있고 어려운 가정에서 빈한하게 성장해왔기에 정말 깔끔하게 모든 국민들이 흔쾌히 동의할 만한 것이 부족한 것이 사실"이라고 먼저 전제했다.

다만, "제가 가지고 있는 흠이라는 것들이 공익적 활동을 위해서 생긴 상처라고 봐주시면 좋겠다는 생각"이라며 "저에 관한 의혹들이 팩트에 어긋난다는 설명을 드리면 조금 (호감도가) 좋아지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자신이 2002년 김병량 당시 성남시장에 대한 방송 취재를 도우려다 검사를 사칭한 것이나 성남시장 재임 시절 시정 개입·자리 청탁 등으로 사이가 멀어진 셋째 형 가족 측과의 폭언 논란 등에 대한 해명이었다.

댓글2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