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남 고성 동외동패총.
 경남 고성 동외동패총.
ⓒ 경남 고성군청

관련사진보기

 
경남 고성군 고성읍 동외리 일원에 있는 '고성 동외동패총'에서 철기류와 중국 한(漢)나라의 거울 조각이 발굴돼 당시 강했던 해상왕국 '소가야'를 뒷받침하는 자료로 평가 받고 있다.

고성군은 2일 '고성 동외동패총' 발굴조사 현장을 군민들한테 공개했다.

지난 1995년을 마지막으로 26년 만에 다시 실시된 이번 발굴조사는 1970년대까지 확인됐었던 정상부 중앙 부분에 이어 주변부를 조사했다.

그 결과 ▲삼한~삼국시대 패각층 1개소, ▲주거지 17동, ▲구상유구(환호 추정) 1기, ▲수혈 5기, ▲조선시대 무덤 1기가 발굴되었다.

고성군은 "정상부 중심광장을 두르고 있는 구상유구는 환호로 추정되며 수많은 토기류, 굴·조개 등의 껍질인 패각, 허리띠 고리인 '대구'의 일부가 발견돼 단순한 주거지보다는 생활중심지로써의 성격이 간접적으로 드러났다"고 했다.

동쪽 정상부 끝으로 주거지를 축조한 흔적이 연속적으로 발견돼 이 패총 일대가 소가야의 성립 이전부터 성립 후 최고 번성기까지 변함없이 주거지이자 중심지로써 활용됐던 곳임을 알 수 있다.

고성군은 "주거지에서는 다양한 철기류뿐만 아니라 중국 한(漢)나라의 거울 조각 등 대외교류를 확인할 수 있는 유물들이 발굴돼 제철 및 철기 수출을 발전의 원동력 삼아 부강해진 해상왕국 소가야를 뒷받침하는 자료가 됐다"고 했다.

이번 발굴조사를 통해 이 패총이 단순한 조개무지가 아니라 삼한시대부터 삼국시대까지 번성했던 소가야의 발전단계를 전체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종합생활 유적임을 확인했다.

고성군은 이번 조사자료를 바탕으로 2022년도 전체 유적의 범위 파악을 위한 시굴 조사와 시굴 조사에 기반한 추가 발굴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고성군은 앞으로 학술대회를 통해 유적의 성격과 가치를 밝혀 국가사적으로 신청할 계획이다.

고성군 관계자는 "지난해 12월에 시작된 최초의 가야 토성인 고성 만림산 토성의 발굴조사와 함께 고성 소가야 생활상의 복원과 고성 송학동고분군의 세계유산 등재 등 소가야 왕도 복원에 한 발 더 다가서는 계기가 되었다"고 했다.
 
경남 고성 동외동패총.
 경남 고성 동외동패총.
ⓒ 경남 고성군청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