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지난 7월 19일 브리핑을 하고 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지난 7월 19일 브리핑을 하고 있다.
ⓒ 청와대 제공

관련사진보기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주 최장 52시간 노동제에 대해 "비현실적"이라고 비판한 것에 대해 "(주52시간제는) 근로와 삶이라는 양쪽 영역을 다 병행할 수 있(게 하자)는 사회적 합의이고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이라고 반박했다. 

박 수석은 이날 뉴스토마토 유튜브 채널 <노영희의 뉴스인사이드>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주52시간제에 대한) 문재인 정부 정책 취지는 존엄한 인간으로서 삶을 갖기 위한 기본적 방향으로, 사회적 합의로 나아가는 것"이라며 "주52시간 근무에도 탄력근무 같은 충분한 보완책이 다 있다"고 말했다.   

앞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전날(11월 30일) 충북 청주의 2차전지 설비제조기업인 클레버를 방문한 자리에서 '최저임금제와 주52시간제로 인해 애로사항이 크다'는 중소기업 경영자들의 말에 "최저시급제나 주 52시간제라고 하는 게 중소기업에서 창의적으로 일해야 하는, 단순기능직이 아닌 경우에 비현실적이고 기업 운영에 정말 지장이 많다는 말씀을 들었다"면서 "탁상공론 탓에 중소기업을 하기 어렵다고 하셨다. 비현실적인 제도는 철폐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답했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지난 11월 30일 오후 충북 청주시 청원구에 위치한 우수강소기업 클레버를 방문해 2차전지 제조설비를 살펴보고 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지난 11월 30일 오후 충북 청주시 청원구에 위치한 우수강소기업 클레버를 방문해 2차전지 제조설비를 살펴보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이 같은 발언이 논란이 되자 윤 후보는 1일 충남 천안 독립기념관을 방문한 자리에서 주 52시간 근무제 폐지가 아니라 "주 52시간을 평균으로 해서 그것이 3개월이든 한 달이든 6개월이든 경우에 따라 업종에 따라 1년이든 유연성 있게 (해야 한다는 말이었다)"라고 해명했다. 

이외에도 박 수석은 윤 후보가 9·19 남북군사합의 파기 가능성을 언급한 것에 대해서도 "문재인 정부뿐 아니라 대한민국을 책임지는 어떤 정부든지 한반도 평화를 위해 한걸음 한걸음 차근차근 나아가야 되는 것이 책무"라고 의견을 밝혔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그러나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