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일본 내 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 확진자 첫 발견을 보도하는 NHK 갈무리.
 일본 내 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 확진자 첫 발견을 보도하는 NHK 갈무리.
ⓒ NHK

관련사진보기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이 일본에서도 발견됐다. 전세계로 빠르게 확산하는 추세다.

일본 NHK에 따르면 30일 일본 정부 대변인 격인 마츠노 히로카즈 관방장관은 남아프리카 나미비아에서 입국한 30대 남성 1명이 오미크론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일본에서 오미크론 감염자가 나온 건 이번이 처음이다.

해당 확진자는 지난 28일 나미비아에서 도쿄 인근 나리타공항을 통해 입국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일본은 28일 자정부터 나미비아를 포함해 남아프리카 9개국에서 새로 오는 외국인의 입국을 막고, 재입국자는 지정 시설에서 격리하도록 했다.

마츠노 장관은 "일본 국립감염증연구소가 확진자의 유전정보(게놈) 해석을 통해 오미크론 감염을 확인했다"라며 "현재 의료시설에 격리돼 있으며, 밀접 접촉이 의심되는 사람들을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본은 30일 자정부터 전 세계를 대상으로 외국인의 신규 입국을 당분간 전면 금지하는 조치에 돌입했다. 

남아프리카 남아공과 보츠와나에서 처음 발견된 오미크론은 아프리카를 넘어 유럽, 북미, 오세아니아, 중동, 아시아 등으로 퍼지며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다. 

이날 현재 아시아에서는 일본과 홍콩, 유럽에서는 영국, 독일, 스페인, 네덜란드, 벨기에, 덴마크 체코, 오스트리아, 포르투갈, 스웨덴, 스페인, 오세아니아 호주, 북미 캐나다, 중동 이스라엘 등에서 오미크론 감염자가 나왔다. 

모더나 CEO "기존 백신, 오미크론에 효과 떨어질 수도"

감염 지역은 물론이고 사례도 급증하고 있다. 특히 포르투갈에서는 전날 프로축구 구단 벨레넨세스 소속 선수와 직원 등 13명이 집단으로 오미크론에 감염됐다.  

지금까지 총 11명의 오미크론 감염자가 확인된 영국에서는 마이크 틸더즐리 워릭대 교수가 <가디언>에 "감염되는 시점과 보고되는 시점 간에 시차가 있기 때문에 이미 지역사회에서 더 많은 감염자가 있을 가능성이 크다"라고 우려했다.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도 조만간 미국에서 오미크론 감염자가 발생하는 것을 기정사실로 받아들인다고 밝히면서 백신 접종을 촉구했다.

영국과 프랑스는 오미크론 대응 강화 차원에서 부스터샷(추가 접종) 대상자를 18세 이상 모든 성인으로 확대했다. 접종 간격도 영국은 6개월에서 3개월로, 프랑스는 6개월에서 5개월로 단축하기로 했다. 

이런 가운데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한 미국 모더나의 스테판 방셀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파이낸셜타임스>에 "기존 백신이 오미크론에 대해 델타 변이만큼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지 않는다"라라고 부정적인 전망을 내놨다.

이어 "얼마나 효과가 떨어질지는 모르지만, 내가 대화했던 모든 과학자들은 효과가 좋을 수 없다고 말했다"라며 "기존 백신이 오미크론에 어떤 효과를 발휘할지는 2주 안에 데이터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오미크론 확산에 따라 12월 11일 스위스 루체른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동계 유니버시아드 대회가 전격 취소되면서 내년 2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동계올림픽에도 어떤 영향을 끼칠지 주목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