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30일 오전 충북 청주시 청원구 청주국제공항을 방문해 관계자와 공항 내부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30일 오전 충북 청주시 청원구 청주국제공항을 방문해 관계자와 공항 내부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선거대책위원회와 당대표간 갈등상황을 드러낸 이준석 당 대표가 돌연 일정을 취소한 것을 두고 윤석열 대선 후보가 권성동 사무총장에게 이 대표를 만나보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대표 패싱' 논란이 지속하고 있는 이유가 무엇인지에 대해선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윤석열 후보는 30일 충청지역 순회 2일차로 충북 청주시에 있는 2차 전지 강소기업을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취재진에게서 이준석 대표가 금일 모든 일정을 취소한 일에 대한 질문을 받고 "나도 오늘 일정이 아침부터 바빠서 (어떤 사정인지 잘 모른다)"라면서 "권성동 사무총장하고 통화했다. 그래서 이유라든지 이런 걸 파악해보고 한번 (이준석 대표와) 만나보라고 얘기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가 당대표를 사퇴하면 선거대책위원회 운영에 차질이 있지 않겠느냐는 질문에 윤 후보는 "그렇게 가정적인 질문은 하지 말아 달라"고 일축했다.

이번 일과 관련해 홍준표 의원이 '당 대표를 겉돌게 하면 당을 망친다' '(윤석열 후보가) 측근 파리 떼에 포위됐다'고 지적한 데엔 "나는 뭐 늘 많은 정치인들이 어떤 의견을 표명하실 때 거기에 대해서 논평하지 않는 것이 내 기본 입장"이라고 말을 아꼈다.

'이준석 패싱' 논란이 지속하고 있는 원인이 무엇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엔 "글쎄 뭐, 나도 잘 모르겠다. 나는 해야 할 역할을 다하는 것 뿐"라고만 답했다.

선대위의 '이준석 패싱'으로 촉발된 파국을 수습하기 위해 윤 후보 자신이 직접 나서지는 않겠다는 것이다. 또 윤 후보가 사태수습을 맡긴 권성동 사무총장 역시 이 대표가 임명한 한기호 의원을 사무총장직에서 밀어내고 자리를 차지한 형편이어서 이 대표와 소통이 잘 될 가능성도 낮아 보인다. 

부인하던 이준석 "패싱이다"... 홍준표 "자기들끼리 하라 해라"
 
국민의힘 윤석열(가운데) 대선 후보, 이준석(왼쪽), 김병준(오른쪽)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지난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국민의힘 윤석열(가운데) 대선 후보, 이준석(왼쪽), 김병준(오른쪽)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지난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최근 윤석열 후보의 일정이 이 대표와 조율되지 않은 채 일방적으로 계획되는 일이 잦았고 관련된 언론 보도가 이어졌지만, 이 대표는 '패싱이 아니다'라고 일축해왔다. 하지만 윤 후보의 충청지역 순회 일정 수립과정에 대해 이 대표는 지난 29일 "(충청 순회를) 가자는 얘기를 들은 적이 없다"며 "못 들었기 때문에 '이준석 패싱'이다"라고 갈등 상황을 드러냈다. 

이 대표는 같은 날 저녁 페이스북에 "그렇다면 여기까지입니다"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고, 다음날인 30일 돌연 계획돼 있던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 30일 오후 3시, 현재까지 이준석 대표는 어떤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다.

한편, 같은 당 홍준표 의원은 자신의 청년플랫폼 '청년의꿈'에 올라 온 '윤석열이 와서 당을 망치고 있네요'라는 글에 "당 대표를 겉 돌게 하면 대선 망친다"라며 "지난 당 대표 선거에서 떨어진 중진들이 몰려다니면서 당 대표 저렇게 몰아세우니 당이 산으로 간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이어 "패싱 당할 바엔 상임선대위원장 사퇴하고 당대표로써 당만 지키는 방법도 있다"라며 "선대위는 자기들끼리만 하라고 하라"고 논평했다. 

댓글4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