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지난 29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중앙여성위원회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지난 29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중앙여성위원회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그렇다면 여기까지입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의 페이스북 글의 여파가 걷잡을 수 없이 번지고 있다. 이준석 대표는 지난 29일 오후, 여러 차례에 걸쳐 "익명 인터뷰 하고 다니는 그 분, 이제 대놓고 공작질을 하고 다닌다" "^^ 그렇다면 여기까지입니다" "^_^p" 등의 게시물을 올리며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연일 계속되는 '이준석 패싱' 논란에 결국 감정이 터진 것으로 해석된다(관련 기사: 아리송해진 이준석 "정치 잘 모르는 윤석열... 육아 영역 조언해야").

특히 "그렇다면 여기까지"의 의미가 선거운동 불참, 나아가 당대표직 사퇴로까지 해석이 번졌다. 해당 글에는 30일 오전까지 댓글이 2800개 넘게 달렸는데, 주로 이 대표 지지자와 윤 후보 지지자가 서로 비난하며 싸우는 내용이다. 

이 대표 지지자들은 '젊은 이준석이 당을 이 정도로 살려놨더니 윤석열이 자기 마음대로 다 하려고 한다' '윤석열은 국민의힘을 분열시키고 있다' '국민의힘이 다시 노인당이 되려 한다'는 등의 내용을 많이 썼다. 반면 윤 후보 지지자들은 '대통령후보가 이준석인줄 알겠다' '이렇게 하면 결국 이재명만 좋은 일 하는 것' '적과 싸워야할 당대표가 내부총질한다'는 등의 내용이 많았다. 

이들은 "쓰레기 꺼져라" "틀니들아 정신차려라"라는 등 원색적인 욕설과 비난을 서슴지 않으며 서로를 공격했는데, 사실상 이 대표를 지지하는 젊은 층과 윤 후보를 지지하는 기성세대 간 '세대 갈등'으로까지 번지고 있다. 지난 전당대회 이후 잠시 수면 아래로 숨어들었던 갈등이 다시 표면화되며 감정의 골이 드러난 셈이다.

이준석 모든 일정 취소... 김기현 "완전히 헤메는듯, 어제 술 먹었다고"

30일 오전, 국민의힘은 이같은 논란을 진화하기 위해 나섰지만, 제대로 수습되지 않고 있다. 이준석 대표는 이날 오전 예정되어 있던 '아시아 비전포럼 2021' 일정까지 별다른 이유를 고지하지 않은 채 갑작스레 취소, 사퇴설에 대한 의구심을 더욱 증폭시켰다. 

당대표실에서는 "금일 이후 이준석 당대표의 모든 공식 일정은 취소되었다"라며 "당 관계자 등 언론에서 보도되는 당대표 관련 모든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기자들에게 알렸다. 이 대표의 '중대 결심'을 예측하며 쏟아지는 추측성 보도들을 부인한 것이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오늘 만나서 말씀을 들어봐야겠다고 생각했는데, 오전 일정이 취소됐다고 해서 그래서 상황을 좀 더 파악해 보려고 한다"라며 "내용을 좀 더 파악해보고 논의를 좀 해야되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준석의 대표직 사퇴와 관련한 질문이 나오자 "제가 관측자가 아니어서 말씀을 드리기는 어렵다"라며 "팩트로 말씀을 드려야지, 평론가 입장에서 말씀드릴 사항이 없다"라고 말을 아꼈다.

김 원내대표는 앞서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서도 "막 이렇게 저렇게 확대해석하는 것 같긴 한데요, 어떤 상황인지 좀 아침에 파악을 해보려고 한다"라며 "여러 가지 의견들이 있는 걸 조율해가고 있는 과정"이라고 수습에 나섰다. 

김 원내대표는 이후 기자들에게 "(이준석 대표가) 완전히 헤매고 있는 것 같다"라며 "어제 술을 많이 먹었다고 한다. 사고까지는 모르겠고, 조치를 해야겠다"라며 논란이 된 게시글이 술김에 우발적으로 나온 메시지라는 뉘앙스로 이야기했다.  

댓글7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