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소고기맛집 등심로스구이

'생생정보' 강황 오리로스, 누룽지 피자

1980년대 들어 휴대용 가스버너가 유행처럼 각 가정에 구비되면서 가정에서 간편하게 고기를 구워 먹는 '로스구이'가 가능해졌는데요.
 
'등심로스', '로스구이', '오리로스' 등등, '로스'라는 표현은 군침을 돌게 하는 요리의 의미로 사용된다.

그런데 '로스'라는 말이 무슨 의미인지에 대해 생각해본 사람들은 별로 많지 않을 듯하다. '로스'는 바로 '굽다'라는 뜻인 영어 roast에서 비롯된 말로서, 결국 "로스트에 적합한 고기 부위"라는 의미다.

'로스'는 대개 "어깨 부위에서 허리 부위까지의 등살"을 가리킨다. '로스'라는 이 말 역시 자의적 조어 방식에 너무 익숙한 일본의 화제영어 'ロース(로스)'가 그 원조다. 영어로 말하면 chuck, rip, loin에 해당하는 말이다. 돼지고기의 경우에는 pork loin이라 한다.

sirloin과 '히레'라는 말은?

참고로 sirloin이라는 영어 단어는 맛이 너무 좋아 귀족의 의미인 sir를 붙여 만들어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상등의'라는 뜻의 프랑스어 sur를 붙였다는 설도 있다).

한편, 일본식당에서 사용되는 '히레(ヒレ)'는 '허리 부위 고기'의 뜻인 영어 fillet을 일본식 발음으로 읽어 만들어진 말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국제관계학 박사, 국회도서관 조사관으로 근무하였고, 그간 <오마이뉴스>와 <프레시안> 등 여러 매체에 글을 기고해왔다. <우리가 몰랐던 중국 이야기>, <변이 국회의원의 탄생>, <논어>, <도덕경>, <광주백서>, <사마천 사기 56>등 여러 권의 책을 펴냈다. 시민이 만들어가는 민주주의 그리고 오늘의 심각한 기후위기에 관심을 많이 가지고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