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코로나19 새 변이 관련 연설을 중계하는 NBC방송 갈무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코로나19 새 변이 관련 연설을 중계하는 NBC방송 갈무리.
ⓒ NBC

관련사진보기

 
국제사회가 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 출현을 알린 남아프리아공화국을 칭찬했다.

주요 7개국(G7) 보건장관들은 29일(현지시간) 긴급 화상회의를 마치고 성명을 통해 "새 변이를 찾아내고, 다른 나라들에 경고한 남아공을 높이 평가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 확산을 막으려면 백신 접근을 보장하는 것이 전략적으로 중요하다는 것을 깨닫게 됐다"라며 "개발도상국에 대한 백신 기부 약속을 지키고, 연구개발도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연설에서 "남아공이 새 변이 출현을 신속하게 알린 덕분에 국제사회가 위협에 대응하는 능력을 향상시켰다"라며 "이런 노력은 박수받고 장려되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유럽연합(EU)의 행정 수반 격인 우르줄라 폰 데어 라이엔 집행위원장도 "남아공의 바이러스 분석 역량과 투명성, 그리고 정보 공유는 국제사회가 오미크론에 신속하게 대응하는 데 반드시 필요한 것이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아공은 분명 수많은 생명을 구했다"라며 "전 세계가 남아공을 배우고 있다"라고 치켜세웠다. 

최근 오미크론 확진자가 여러 나라에서 빠르게 퍼지자 세계 각국은 새 변이의 진원으로 꼽히는 남아공, 보츠와나 등 아프리카 국가들에 대해 앞다퉈 여행 금지령을 내리고 있다. 

이에 대해 남아공 정부는 "부당한 차별"이라며 "남아공 과학자들은 새 변이를 발견하자 신속하고 투명하게 공개했으나, 칭찬을 받기는커녕 오히려 처벌을 받고 있다"라고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바이든 "여행 금지령은 시간 벌기 위한 것"

그러나 남아공이 신속하게 새 변이 출현을 알린 것을 칭찬하면서도, 여행 금지령을 내린 국가들은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 미국도 남아공을 포함해 아프리카 8개국에 대한 여행 금지령을 이날부터 발효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여행 금지령의 목적은 새 변이를 막으려는 것이 아니라, 아직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들을 위해 조금이라도 시간을 벌려는 것"이라며 설명했다. 

이어 "미국에서도 조만간 새 변이에 감염된 사람이 나올 것"이라며 "이런 말을 듣는 것이 지겹겠지만, 새 변이로부터 우리를 보호하는 최선의 방법은 백신 접종을 완료하거나 부스터샷(추가 접종)을 맞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새 변이에 대해 매일 더 많이 배우고 있다"라며 "더 많은 정보를 알게 되면 신속하고 숨김없이 공유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아프리카를 넘어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한 일본의 기시다 후미오 총리도 "최악의 사태를 피하기 위한 것"이라며 "오미크론에 대한 정보가 어느 정도 밝혀질 때까지 임시적인 조치"라고 밝혔다. 

한편, 오미크론이 기존 바이러스보다 전염성이 강한 것으로 보이지만, 더 치명적인지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는 지적도 나온다. 

미국 국립보건원의 프랜시스 콜린스 원장은 "새 변이가 (기존 바이러스보다) 더 심각한 질환을 유발한다고 말하기는 이르다"라며 "더 많고 확실한 정보를 얻으려면 시간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