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봉사자들이 연탄을 나누기 위해 모여 출발 전 단체 사진을 찍었다.
▲ 연탄을 나누기 위해 모인 봉사자들 봉사자들이 연탄을 나누기 위해 모여 출발 전 단체 사진을 찍었다.
ⓒ 이명옥

관련사진보기

 
지난 27일(토) 주말 휴식을 반납하고 띠뜻한 연탄나눔으로 이웃과 함께 한 이들이 있다. 배우 <맹봉학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불암산 일대에서 3000장의 연탄 나눔을 했다. 배우 맹봉학은 지난 2015년부터 매년 일만 장의 연탄나눔을 이어왔다. 코로나로 지난해는 연탄나눔을 하지 못해 올해로 여섯 번 째가 된다.

처음 연탄나눔을 시작했을 때는 우왕좌왕 하느라 3000장의 연탄을 나르는데 아침10에 시작해 저녁 7시나 되어야 마무리를 할 수 있었단다. 올해는 코로나 때문에 인원이 적었지만 세월호 유가족 등 30여 명이 3000장의 연탄을 200장씩 좁은 골목과 언덕을 오르며 배달해 12시 반에 마무리를 했다. 연탄 나눔을 끝내고 십시일반밥묵차(유희)가 준비한 뜨끈한 떡만두국을 점심으로 나눴다.
  
십시일반밥묵차가 준비한 점심
▲ 십시일반 음식연대 십시일반밥묵차가 준비한 점심
ⓒ 십시일반밥묵차

관련사진보기

 
전국 어디든 밥 연대로 함께하는 십시일반박묵차 유희씨는 '이렇게 세상이 따스하기만했음 좋겠습니다. 연탄불처럼.... '이라는 소감을 남겼다.
 
배우 맹봉학씨가  봉사자들과 연탄을 나르고 있다.
▲ 연탄을 나르는 배우 맹봉학 배우 맹봉학씨가 봉사자들과 연탄을 나르고 있다.
ⓒ 맹사모

관련사진보기

 
연탄나눔 모임을 주도한 배우 맹봉학씨는 페이스북 벗들에게 연탄나눔 1차 보고를 다음과 같이 남겼다.
 
11월 27일 날씨가 도와줘 연타나눔 잘 마쳤습니다.
걱정했던 날씨도 도와주고 30명 정도로 적은 인원이 모두 열심히 해 준 덕분에 12시 30분에 맞쳐 맛있는 떡만두국을 먹을 수 있었습니다.
연탄을 받으신 분들이 따뜻한 겨울을 나시길 바랍니다.
 며칠 후에 나머지 나누고 결산 올리겠습니다.^^*♥️
모두들 수고 하셨습니다.
 
평등교육실현을 위한 서울학부모회 조이희 사무처장은 "저는 처음 참여해서 그런지 마지막 연탄이 배달되던 짜릿한 순간의 감동이 오래 오래 기억에 남을 듯하다"라고 감동을 전했다.
  
다양한 시민 단체에서 활동 중인 사람들이 연탄 나눔에 함께하기 위해 
모였다.
▲ 맹봉학과 함께 한 사람들 다양한 시민 단체에서 활동 중인 사람들이 연탄 나눔에 함께하기 위해 모였다.
ⓒ 이명옥

관련사진보기

 
연탄나눔은 그와 뜻을 함께하는 사람들의 십시일반 모금으로 충당한다. 모금된 돈은 연탄과 쌀 나눔에만 사용하고 연탄을 나를 때 필요한 장갑 등 물품, 식사나 간식 등은 따로 후원을 받아 모금은 한푼도 허투루 쓰지 않고 모금 내역을 공개하고 있다.
 
등 지게로 연탄을 나르는 사람들
▲ 서울연탄은행 회원들이 연탄을 나르고 있다. 등 지게로 연탄을 나르는 사람들
ⓒ 이명옥

관련사진보기

   
지난 27일 주말을 반납하고 이웃의 따스한 연탄 한 장이 된 사람들은 또 있다. 오랫동안 연탄나눔 봉사를 해왔다는 서울연탄 은행도 수십 명의 자원봉사자들과 연탄을 배달하고 있었다. 학생, 직장 봉사단 등에서도 수백 명이 연탄나눔에 동참해 이웃과 사랑을 나눴다. 안도현 시인 시처럼 '나 아닌 그 누구에게 기꺼이 연탄 한 장 되는' 사람이 많아진다면 세상은 살아볼 만한 곳이 아닐까?

또 다른 말도 
많고 많지만 
삶이란 나 아닌
그 누구에게 기꺼이
연탄 한 장 되는 것

해야 할 일이
무엇인가를
알고 있다는듯이

연탄은, 일단
제 몸에 불이
옮겨 붙었다 하면
하염없이
뜨거워지는 것

매일 따스한 밥과
국물 퍼먹으면서도
몰랐네
- 안도현의 '연탄 한 장' 중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혼자 잘살면 무슨 재민교’ 비정규직 없고 차별없는 세상을 꿈꾸는 장애인 노동자입니다. <인생학교> 를 통해 전환기 인생에 희망을. 꽃피우고 싶습니다. 옮긴 책<오프의 마법사>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