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운데)와 이준석 대표, 김기현 원내대표가 지난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운데)와 이준석 대표, 김기현 원내대표가 지난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뭔가 항상 김종인 위원장 영입 과정은 꼭 영입하려는 사람들이 꼭 뭔가 찍어 먹어봐야 하는 느낌으로, 꼭 그다음 단계에서 깨달음을 얻는 경우가 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9일 여전히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영입 필요성을 강조했다. 윤석열 대선 후보의 지지율이 떨어지는 상황이 오면 김 전 위원장을 다시 찾게 될 수밖에 없다고 봤다. 김병준 상임선거대책위원장 원톱 체제를 두곤 우려를 표했다.

"지지율 떨어지면 엎드리는 모양새 될 것"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이 대표는 "초기에는 이분(김종인)의 능력에 대해서는 아무도 의심이 없다. 그런데 초기에 어떤 분들이 있냐면 좀 상황이 좋으면 '김종인 없이도 이길 수 있다'는 사람들이 후보 옆에 들러붙기 시작한다"라며 "서서히 김 위원장과 영역을 가지고 다툼이 일어나다가 나중에 지지율이 좀 떨어지는 모양새가 나타나면 후보 또는 대표가 엎드리는 모양새로 가서 김종인 위원장을 모셔온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선거에는 영역별로 지휘관이 있어야 된다. 내정을 보는 사람이 있어야지 밖에 나가서 싸우는 사람이 잘할 수 있는 것"이라며 "저도 당 대표로서 할 수 있는 것이 있지만 제가 둘 다 동시에는 못 한다. 그런 상황에서 꼭 김종인 위원장이 둘 중의 하나의 영역을 맡아야 되는 그런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제 김 전 위원장을 영입하기 위해선 전보다 훨씬 공을 들여야 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준석 대표는 그를 향해 '돈 주고도 살 수 없는 소'라고 칭하며 "이제 김 위원장을 영입하려면 소 값을 쳐주는 정도가 아니라 모든 걸 더 얹어서 드려야 할 것"이라며 "프리미엄을 얹어야 한다. 전권을 드려야 된다"라고 주장했다.

김 전 위원장을 찾게 되는 건 그의 능력 때문이라고 역설했다. 이 대표는 "본인(김종인)이 그립을 맡아서 했던 서울시장 선거 때는 김 위원장 아니었으면, 애초에 중진들에게 휘둘려서 후보 자체가 오세훈이 아니었을 것"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저희도 경험적으로 안다. '김 위원장이 일을 하려면 상당한 권한과 역할을 가져가는 것이 맞다', 이렇게 보고 있다"라고 말했다.

"평가절하 아니지만... 김병준 체제 우려"
 
김병준 국민의힘 상임선대위원장이 지난 2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병준 국민의힘 상임선대위원장이 지난 2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김병준 원톱 체제'로 출범한 선대위에 대해선 우려를 나타냈다. 그는 "김병준 위원장을 원톱으로 하는 체제가 오늘부로 출발한다. 그런데 김 위원장이 전투 지휘 능력으로 실적이 있거나 이러지는 않다"라며 "그렇기 때문에 그 부분 우려가 된다"라고 지적했다.

다만 "(실적이 없기 때문에) 김병준 위원장을 평가 절하하지도 않는다"라며 "후보가 사실상 김 위원장을 원톱으로 세운 상황 속에서, 그에 걸맞은 역량을 보여주시기를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