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마스커레이드 전(展)'을 찾아 청년 작가들과 함께 전시작품들을 관람하고 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마스커레이드 전(展)"을 찾아 청년 작가들과 함께 전시작품들을 관람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동환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27일 선대위 체계와 관련, "원톱이니 투톱이니 하는 말 자체가 민주적인 선거운동 방식과는 조금 안 맞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청년작가 특별전을 관람한 뒤 기자들과 만나 '선대위 원톱은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으로 이해하면 되나'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선대위가 일단 '김병준 원톱' 체제라는 해석에 거리를 두는 동시에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원톱' 합류 가능성에도 선을 그은 것으로 보인다.

그는 "선대위라는 것은 선거운동의 헤드쿼터 아닌가"라며 "선거와 관련한 의사결정을 협의체 방식으로 해나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 역시도 마찬가지다. 후보라고 해서 제 마음대로 하는 게 아니다"라며 "주요 현안에 대한 기본적인 방향을 결정하면 그 결정대로 당과 선거조직이 움직여나가야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후보는 딸의 'KT 특혜 채용' 의혹으로 재판 중인 김성태 전 의원을 선대위 직능총괄본부장에 임명한 데 대해 "저도 사건이 좀 오래돼서 뭐 잘 기억을 못 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김 전 의원이 당 중앙위 의장으로서 직능을 잘 관리해왔다고 평가하며 "사무총장이 당무지원총괄본부장을 맡듯이 자동으로 (임명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김 전 의원이 이날 자진사퇴한 데 대해선 "본인이 우리 당의 정권 교체와 선거운동에 조금이라도 지장을 초래할 만한 것은 안 하겠다고, 국민이 바라보는 시각에서 결단한 것으로 생각된다"며 "그 뜻에 대해서는 참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향후 인선 방향과 관련, "일단 거점 인사로 중진들이 맡을 수밖에 없는 자리들을 발표한 것이고, 앞으로는 여러분이 기대하는 당 밖의 많은 분이 이제 동참해서 그 인선안을 최고위에 부의하고 발표해나갈 생각"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1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