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7일 전남 강진군 군동면 안풍 마을회관에서 열린 강진 농민들과 함께하는 국민반상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7일 전남 강진군 군동면 안풍 마을회관에서 열린 강진 농민들과 함께하는 국민반상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전두환씨 배우자 이순자씨가 고인을 대신해 과거의 잘못을 사과한 일을 두고 "마지막 순간에 이르러서도 광주시민과 국민을 우롱한 발언"이라고 혹평했다.

이재명 후보는 27일 전라남도 강진군 군동면 안풍마을 '국민반상회' 후 취재진으로부터 '이순자씨의 사과를 어떻게 봤냐'는 질문을 받았다. 이날 오전 이순자씨는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열린 영결식에서 "남편의 재임 중 고통을 받고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 남편을 대신해 특히 사죄를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전두환씨 쪽에서 처음으로 나온 공식 사과였다.

"이순자씨 얘기는... 앞뒤를 보면 사과하는 것인지, 아닌지 잘 모르겠어요. 특히 전두환씨가 제일 문제되는 부분은 재임 중 행위 보다는 재임 과정에서 벌어진 소위 (12.12) 쿠데타와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학살 문제 아니겠습니까."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7일 전남 강진군 군동면 안풍 마을회관에서 열린 강진 농민들과 함께하는 국민반상회에서 주민들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7일 전남 강진군 군동면 안풍 마을회관에서 열린 강진 농민들과 함께하는 국민반상회에서 주민들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후보는 "전두환씨가 사망하던 날 극단적 선택을 해버린 광주 시민군 이광영씨 애기를 여러분도 아실 것"이라며 "개인적 목적을 위해 수백명을 학살하고 헌정질서를 파괴한 사람은 평생 호위호식하다가 천수까지 누리지 않았냐, 그런데 그 사람 때문에 평생 고통 속에서 산 사람은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했다.

이어 "사과하는 마음이 눈꼽만큼이라도 있으면 이광영 시민군(빈소)을 찾아보진 못할지언정 미안하단 말이라도 했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이순자씨의 '대리사과' 또한 "여전히 전두환씨가 생전에 취했던 태도처럼 '내가 뭘 잘못했나. 나는 그런 일 없다. 나는 아무 잘못없다.' 그런 태도"라고 비판했다.

그는 "전두환씨가 아니었다면 그들이(광주 시민) 왜 죽었겠나. 왜 부상 당해서 평생 장애인이 됐겠나"라고 반문하면서 "(이씨의 사과는 전두환씨의) 마지막 순간에 이르러서도 광주시민과 국민들을 우롱하는 발언이라고 생각된다. 참으로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관련 기사]
전두환 발인... 이순자, 떠밀리듯 너무 뒤늦은 '대리사과 http://omn.kr/1w6lv
전두환 말고 5.18 피해자 조문 간 이재명 "죄송합니다" http://omn.kr/1w63q

댓글1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정치부. sost38@ohm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