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6일 오전 전남 신안군 압해읍 응급의료 전용헬기 계류장에서 열린 섬마을 구호천사 닥터헬기와 함께하는 국민 반상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1.26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6일 오전 전남 신안군 압해읍 응급의료 전용헬기 계류장에서 열린 섬마을 구호천사 닥터헬기와 함께하는 국민 반상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1.26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조카의 '교제살인' 변호 문제를 해명하며 '데이트폭력'이라고 말한 일을 사과했다. 그는 "미숙한 표현으로 상처받으신 점에 대해 죄송하다"고 했다.

이 후보는 지난 24일 페이스북에 2006년 조카 김아무개씨의 살인사건을 변호한 일을 사과하는 글을 올렸다. 그는 당시 김씨가 여자친구와 그 어머니를 죽이고 아버지에게 중상을 입힌 일을 "데이트폭력 중범죄"라고 표현했다(관련 기사 : '교제살인' 유족 만난 이재명, '교제살인' 조카 변호 사과).

그런데 26일자 <문화일보> 인터뷰에서 피해자 아버지는 "한 가정을 망가뜨린 살인범죄에 대해 데이트 폭력이라니요"라며 반발했다. 그는 "사건 당시에도 사과는 없었고, 현재까지도 이 후보 일가 측에서 사과 연락이 온 적이 단 한 번도 없다"며 "갑자기 TV에서 사과 비슷하게 하는 모습을 보니 채널을 돌릴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또 "우리는 평생을 고통 속에서 살아가야 하는데 이제 와서 예전 일을 끄집어내 보란 듯 얘기하는데 참 뻔뻔하다"고 분노했다.

멈칫한 이재명 "가슴 아픈 일, 사과드린다"

이재명 후보는 이날 오후 전라남도 신안군 닥터헬기 계류장에서 취재진으로부터 관련 질문을 받자 잠시 멈칫했다. 이어 "변호사라서 변호했고 안타까운 일"이라며 "모든 범죄 피해자들은 억울한 것이고 그 점에 대해서 제가 (관계가) 멀다고 할 수도 없는, 어쨌든 친척 일을 제가 처리할 수밖에 없었다. 그 아쉬움에 대해서, (피해자들의) 억울함에 대해서 제가 말씀드렸던 것"이라고 했다. 그는 "가슴 아픈 일이고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며 "마음 아픈 일"이라고 말했다.

몇 시간 후, 이재명 후보는 한 번 더 페이스북 글로 조카 사건 피해자들에게 사과했다. 그는 "피해자 가족분들의 인터뷰 기사를 이제서야 뒤늦게 봤다"며 "가장 빠르게 제 뜻을 전하고 공개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해 결례를 무릅쓰고 이곳(페이스북)에 글을 올린다"고 했다. 

"어떤 말로 피해자 가족들의 상처를 형용할 수 있겠습니까. 정말 가슴이 아픕니다. 데이트폭력이라는 말로 사건을 감추려는 의도는 조금도 없습니다. 흉악범죄로 인한 고통의 크기는 헤아릴 수 없음을 잘 알고 있습니다. 미숙한 표현으로 상처받으신 점에 대해 죄송하다는 말씀 전합니다."

이 후보는 "저로 인해 가슴 아픈 일을 다시 상기하시게 된 것에 대해서도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또 "이런 피해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게 제가 해야 할 일일 것"이라며 "평생을 두고 갚아나가는 마음으로 주어진 역할에 매진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정치부. sost38@ohm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