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지의 생명을 가득 담고 있는 제철 식재료를 먹는다는 것은 자연의 기쁨을 온 몸으로 느끼는 것. 계절도 생명도 드러나지 않는 무감한 매일의 밥에서 벗어나 가끔은 혼자서도 계절의 맛을 느껴보자. 철마다 나는 제철 채소를 맛있게 즐기는 법을 익혀 자연스레 채소 소비는 늘리고 육류 소비는 줄여 지구에는 도움을, 나에게는 기쁨을 주는 식탁으로 나아간다.[편집자말]
우리 집에는 냉장고가 두 대가 있다. 하나는 오피스텔에 빌트인으로 설치되어 있는 냉장고로 이 냉장고의 크기가 너무 작아 원래 쓰던 350L 크기의 냉장고도 가지고 들어왔다.

혼자 사는데 이 정도면 충분한 거 아닌가 싶었는데, 살다 보니 어느새 냉장고는 또다시 꽉꽉 들어찼다. 음식을 쟁여두지 말고, 특히나 1인 가구라면 1+1 행사 같은 것에 현혹되지 말고 되도록이면 집과 가까운 시장이나 동네 마트에서 소량씩 자주 사는 것이 현명한 식재료 구매와 보관법이란 것을 알면서도 냉장고 비우기는 왜 이렇게 어려울까?

냉장칸은 어떻게든 비운다 해도 골칫거리는 역시 냉동고다. 냉동만두 같은 인스턴트 비상식량과 언제 넣은 건지 기억도 안 나는 부모님에게 받은 떡, 언젠간 먹겠지 하고 넣어 놓은 남은 소스나 스튜, 고기까지. 여기에 얼음과 아이스크림까지 더해지면 냉동고는 그야말로 터지기 일보 직전이다.

그중에서도 가장 큰 지분을 가지고 있는 것은 빵. 평소 밥보다 빵을 더 많이 먹을 정도로 빵을 좋아하는 탓에 냉동고에 빵이 남아 있어도 맛있는 빵집을 가면 꼭 한 번 먹을 분량보다 많은 빵을 사 와 냉동고에 보관하곤 한다.

빵과 떡은 냉장이 아닌, 반드시 냉동으로 보관해야 하는 음식이다. 특정 브랜드의 토스터를 수식하는 말 중에 '죽은 빵도 살려내는'이 있는데, 이왕이면 빵을 죽이지 않는 편이 좋다. '빵이 죽는다'는 것은 전분의 노화를 가리킨다. 빵을 구우면 밀가루 속의 전분이 호화가 되어 부드러워지는데, 이렇게 호화된 전분을 오래 방치하면 아밀로오스 분자 사이에 수소 결합이 재형성되어 새로운 결정 상태로 돌아간다. 이를 '빵이 노화된다'라고 한다.

그래서 처음 샀을 때는 부드럽고 말랑말랑하던 빵이 실온에 오래 두면 상하기도 전에 뻣뻣하게 굳는 것이다. 빵이나 떡을 냉장고에 보관하는 것은 이 노화를 촉진하는 일로 맛없는 빵과 떡을 먹고 싶은 게 아니라면 절대 해서는 안 되는 일이다.

전분의 노화를 억제하기 위해서는 영상 60도 이상, 영하 20도 이하에서 보관하는 것이 좋기에, 빵과 떡을 랩으로 잘 감싸 수분 손실을 막고 밀폐 용기에 넣어 냉동실에 보관했다가 해동해 먹으면 그 맛을 오래 즐길 수 있다.

하지만 냉동실에 빵을 보관한다 해도 삼개월 이상 지나면 먹지 않는 편이 좋기 때문에 주기적으로 냉동고를 정리해야 한다. 터져나가는 냉동고를 보며 이번 주말은 '냉장고 털기'로 밥상을 차리기로 결심하고 오래된 빵들을 꺼냈다.

오븐 토스터에 구워 먹는 것보다 한 번에 더 많은 양을 소비하기 위해 결정한 메뉴는 '브레드 푸딩'. 브레드 푸딩은 마른 빵에 달걀과 크림 등의 반죽을 부어 촉촉하게 다시 굽는 음식으로 바나나나 건포도 등의 과일과 마른과일, 견과류, 설탕 등 취향에 따라 다양하게 변형이 가능하다.

달콤한 브레드 푸딩보다는 짭짤한 브레드 푸딩이 식사 대용으로 좋겠다 싶어 레시피를 찾다가 건강한 메뉴로 유명한 셰프 '요탐 오토렝기'의 '치즈와 로즈메리 브레드 푸딩' 레시피를 발견했다. 원 레시피에서 재료나 방법은 조금씩 바꿨지만 진한 치즈의 감칠맛과 로즈메리의 향만은 그대로 유지했다.

오븐을 돌리는 동안 집안 가득 퍼지는 냄새가 기분을 따뜻하게 하는 브레드 푸딩. 오븐이 없다면 오븐 토스터나 에어프라이어를 사용해도 좋으니 냉동실에 남은 빵이 처치 곤란이라면 새로운 메뉴로 탄생시켜 보자.
 
완성된 브레드 푸딩
 완성된 브레드 푸딩
ⓒ 강윤희

관련사진보기

 
🍞 치즈, 로즈메리 브레드 푸딩(2~3인분)

- 재료


사워도우나 바게트빵, 시골빵, 호밀빵 등 200g, 우유 2컵, 생크림 1/2컵, 생로즈메리 2줄기 혹은 마른 로즈메리 적당량, 양파 1/4개, 시나몬파우더나 넛맥 약간, 달걀 4개, 리코타치즈 100g, 파르메산치즈 50g, 부추나 쪽파 적당량, 올리브유·소금 적당량씩, 후춧가루 약간
* 흔히 식사빵이라고 부르는 하드 계열의 빵을 사용해야 한다. 바게트나 깜빠뉴(시골 빵)처럼 유제품이 들어가지 않은 빵이 좋다.

- 만들기

1. 남은 빵의 자투리나 냉동실에 보관했던 빵을 2~3cm의 도톰한 두께로 자른 뒤 적당히 해동하고 오븐 토스터 등에 낮은 온도로 말리듯 10분가량 굽는다.

2. 양파는 얇게 슬라이스하고 부추나 쪽파는 송송 썬다.

3. 소스팬에 우유와 생크림, 로즈메리와 양파, 시나몬파우더를 넣고 약한 불에서 끓인다. 시나몬파우더 대신 넛맥이나 올스파이스를 사용해도 좋다. 끓어오르면 불을 끄고 한 김 식힌다. 양파와 로즈메리를 체에 걸러 향만 내도 좋고, 취향에 따라 양파는 브레드 푸딩에 같이 넣어도 된다.

4. 볼에 달걀, 소금, 후춧가루를 넣어 잘 저은 뒤 3을 조금씩 넣어가며 잘 섞어 아주 묽은 커스터드를 만든다. 달걀이 익지 않도록 3을 적당히 식힌 뒤 넣는 것이 중요하다.

5. 리코타 치즈에 파마산 치즈 간 것과 부추를 넣고 잘 섞는다.

 
리코타치즈에 파마산치즈 간 것과 부추를 넣고 잘 섞는다. 냉장고에 있던 블루치즈를 추가했다.
 리코타치즈에 파마산치즈 간 것과 부추를 넣고 잘 섞는다. 냉장고에 있던 블루치즈를 추가했다.
ⓒ 강윤희

관련사진보기

 
6. 팬에 빵을 가지런히 담고 5의 치즈 반죽을 올린다. 냉장고에 있는 다른 치즈들을 추가해도 좋다.
 
커스터드를 붓고 10분간 실온에 그대로 둔다.
 커스터드를 붓고 10분간 실온에 그대로 둔다.
ⓒ 강윤희

관련사진보기

 
7. 커스터드를 붓고 10분간 실온에 그대로 둔 뒤 팬을 포일로 감싸 200도로 예열한 오븐에 넣고 15분간 익힌다. 호일을 벗겨 다시 30분가량 구운 뒤 젓가락으로 찔러보아 크림이 묻어나지 않으면 오븐에서 꺼내 10분가량 식힌다. 식은 브레드 푸딩 위에 올리브유를 발라낸다.
 
오븐에서 구워져 나온 브레드 푸딩
 오븐에서 구워져 나온 브레드 푸딩
ⓒ 강윤희

관련사진보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