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날 고위 당직자 이어 선대위 줄사퇴…"새 선대위 밀알 되고자"
박홍근 "이재명 '감사하다. 더 큰 길에서 함께하자'고 말해"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정수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의 측근인 우원식 공동선대위원장과 조정식 상임총괄본부장, 박홍근 비서실장이 25일 선대위직에서 전격 사퇴하고 '하방'했다.

조 총괄본부장은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재명 후보와 대선 승리를 위해 우리부터 내려놓겠다"며 이같이 2선 후퇴를 선언했다.

이들 3인은 경선 때부터 핵심 역할을 맡아온 만큼 동시 사퇴 선언이 상징적 조치라고 할 수 있다.

전날 정무직 고위 당직자들에 이어 선대위 핵심 보직자들도 줄사퇴한 것으로, 이른바 '쇄신 선대위' 구성을 위한 밑작업으로 해석된다. 이에 따라 '이재명의 민주당'으로의 재편 작업에도 더욱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조 총괄본부장은 "20대 대선은 대한민국과 민주당의 명운을 가르는 최대 분수령이다. 핵심 참모들은 더 무거운 책임감으로 임해야 한다"며 "새로운 선대위를 만드는 데 밀알이 되고자 우리가 먼저 선대위 직을 내려놓고 후보를 대신해 전국 곳곳 현장으로 달려가겠다"고 말했다.

박 비서실장은 회견 후 취재진과 만나 "사퇴 결정을 오늘 후보에게 보고했고, 후보는 '감사하다. 더 큰 길에서 함께하자'는 말씀으로 우리의 뜻을 수용했다"고 설명했다.

박 비서실장은 "후보가 전면적으로 새롭게 출발하려는 이때 저희 세 사람이 (직을) 내려놓는 게 가장 상징적이라고 생각했다"며 "후보가 향후 새 선대위를 구성할 때 여러 토의가 만들어지도록 하는 게 우리의 도리가 아닌가라고 생각해 뜻을 모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서실장도 예외가 아니라고 생각했다. 후보는 자신과 맞는 사람과 함께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조만간 새 비서실장이 발표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 총괄본부장은 '3선 이상급 선대위 인사들도 모두 사퇴할 예정이냐'는 질문에는 "그 문제는 저희가 말씀 드릴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우리 3명이 먼저 내려놓는 것이 새 민주당으로 가는 데 있어 첫 걸음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들의 백의종군 선언으로 추가 선대위직 사퇴가 이어질지도 주목된다.

goriou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연합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