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윤태완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장. 수천 톤에 이르는 건설폐기물이나 음식물폐기물 등을 불법으로 방치하거나 매립한 처리업자들이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에 무더기로 덜미가 잡혔다.
 윤태완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장. 수천 톤에 이르는 건설폐기물이나 음식물폐기물 등을 불법으로 방치하거나 매립한 처리업자들이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에 무더기로 덜미가 잡혔다.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수천 톤에 이르는 건설폐기물이나 음식물폐기물 등을 불법으로 방치하거나 매립한 처리업자들이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에 무더기로 덜미가 잡혔다. 

윤태완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25일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폐기물 불법처리 행위를 뿌리 뽑고자 올 한해 폐기물 처리 전 과정에 대해 분야별로 기간을 나눠 집중수사했다"며 "그 결과 158건의 위반행위를 적발해 1명 구속, 109건은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고 나머지 49건도 수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불법 폐기물과의 전쟁'을 선포한 도특사경은 집중수사를 통해 158건의 위반행위를 적발했다.

위반내용별로는 ▲불법투기·매립·방치 22건 ▲무허가(미신고) 폐기물 처리업 27건 ▲무허가업자에게 위탁하는 등 부적정 처리 21건 ▲폐기물 처리업자의 준수사항 위반 행위 40건 ▲폐기물 부적정 보관 등 폐기물 처리기준 위반 48건 등이다.

특사경은 구속된 1명을 포함, 110건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수사 중인 49건도 수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송치할 예정이다.

주요 사례를 살펴보면, 무허가 폐기물처리업자 A는 안성시 소재 고물상 3곳을 타인 명의로 빌려 2016년 1월부터 2020년 3월까지 고양시, 김포시, 화성시 등에서 사업장 폐기물을 수집해 수익이 되는 폐전선만 골라 금속류는 팔고, 남은 혼합폐기물 약 700톤을 고물상에 불법 방치·투기했다. 

A는 또 다른 무허가업자 B의 폐기물 약 250톤을 자신이 운영하는 고물상에 투기하도록 하기도 했다. 도 특사경은 A를 검찰에 구속 송치했으며 B등 관련자 6명과 사업장 6곳 역시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연천군 소재 무허가 폐기물 처리업자 C, D는 연천군 민통선 부근 양계농장 부지를 임했다. 

이후, 2019년 7월부터 올 3월까지 음식물 폐기물 수집운반업 허가증을 대여해 수도권 내 병원, 유치원, 식당 등에서 수거한 음식물 폐기물 약 400톤을 처리 신고 없이 양계농장에 무단 방치했다. 

도 특사경은 허가증 대여업자 등 관련자 5명과 사업장 2곳을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양주시 운송업체 관리직원 E는 성토업자 F와 함께 농지 소유주에게는 "양질의 토사를 성토해 주겠다"고 한 뒤, 골재업체 대표 G에게는 "무기성오니를 저렴하게 처리해 주겠다"며 무기성오니 2,800톤을 포천시, 양주시 일원 농지 2곳에 불법 매립했다.

윤태완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폐기물 불법 행위 근절을 위해 폐기물 처리 취약분야를 발굴해 일회성이 아닌 지속적인 맞춤 수사를 해 나갈 계획"이라며 "불법행위에 대한 도민들의 적극적인 신고·제보도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