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적폐청산과민주사회건설 경남운동본부, 진보당 경남도당은 11월 25일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적폐청산과민주사회건설 경남운동본부, 진보당 경남도당은 11월 25일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합천군은 '학살자' 전두환 분향소 철거하라."

시민들이 경남 합천군 일해공원(옛 새천년생명의숲)에 설치된 전두환씨 분향소의 철거를 촉구했다. 적폐청산과민주사회건설 경남운동본부, 진보당 경남도당은 25일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완산전씨 문중은 24일 오전 일해공원에 전두환씨 분향소를 설치했고, 국민의힘 소속 문준희 합천군수는 이날 늦은 오후 조문했다.

경남운동본부는 "합천군청은 분향소 무단 설치에 대해 '분향소 불가' 방침을 통보하고, 종친회에 '철거 계고장'을 발송, 철거하지 않을 경우 강제 철거를 검토하겠다고 해놓고선 이날 오후 합천군수가 분향소 조문을 한 것"이라며 "기만적이고 부끄러운 작태가 아닐 수 없다"고 했다.

이들은 "사실상 전두환의 고향 합천에서 전두환을 추모하는 공간을 공식적으로 마련한 것이나 다름없다. 앞에서는 '철거'를 이야기하고 뒤로는 '조문'을 하는 기만적인 꼼수로, 국민을 농락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경남운동본부는 "분향소 설치 장소가 애초 전두환의 고향 마을로 논의되었다 갑자기 일해공원으로 바뀌었다고 한다"며 "결국 전두환의 아호를 딴 '일해공원'이 예상했던 대로, 전두환을 추앙하는 공간임을 확인시켜 주고 있다"고 했다.

이들은 "부끄럽고 치욕스러운 일들이다"며 "전두환의 고향 합천에서, 문중에서 해야 할 일은 학살자 전두환을 향한 애도와 조문이 아니다"고 했다.
  
경남운동본부는 "합천군은 일해공원에 설치된 전두환 분향소를 당장 철거해야 한다"며 "문준희 합천군수는 합천군이 철거를 명령한 분향소에 직접 찾아가 애도를 표하는 방조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했다.

또 이들은 "학살자 전두환의 합천 일해공원 분향소 철거를 촉구하며, 전두환의 아호를 딴 일해공원 명칭 변경 등 경남에서 전두환 적폐를 반드시 청산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했다.

'생명의숲 되찾기 합천군민운동본부'도 이날 오전 합천군청 마당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분향소 철거 요청에도 불구하고 불법점유를 지속하는 분향소 설치 측에 행정의 형사고발 등 법적 조치를 촉구할 것"을 촉구했다.

합천군은 입장문을 통해 전씨 문중에 대해 "분향소는 군민 정서상 강제 철거보다는 자진 철거를 권유하고 있다"고, 문 군수의 조문에 대해 "우선 고인에 대한 예의를 갖추면서 문중에 대해 일해공원 분향소 이전 철거를 권유했다"고 밝혔다.
 
전두환씨 문중에서 합천 일해공원에 설치한 분향소.
 전두환씨 문중에서 합천 일해공원에 설치한 분향소.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