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가 11월 25일부터 총파업에 들어간 가운데, 이날 오전 창원도청 앞 도로에 파업 참가 차량이 줄지어 세워져 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가 11월 25일부터 총파업에 들어간 가운데, 이날 오전 창원도청 앞 도로에 파업 참가 차량이 줄지어 세워져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국민 안전을 위해 물류를 멈추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위원장 이봉주, 아래 '화물연대')가 '안전운임제' 등을 내걸고 25일부터 사흘 동안 총파업에 돌입했다. 화물연대가 총파업을 벌이기는 2016년 10월 이후 5년 만이다.

화물연대는 이날 전국 15개 지역본부에서 파업 출정식을 열었다. 부산신항 삼거리에서는 화물연대 부산본부와 위수탁본부 조합원 1000여명이 참여했고, 화물차량 700여대가 운행을 멈추었다.

화물연대는 이번 파업을 통해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안전운임 전차종·전품목 확대 ▲생존권 쟁취를 위한 운임인상 ▲산재보험 전면적용 ▲지입제폐지 ▲노동기본권 쟁취를 정부와 화주 측에 요구하고 있다.

안전운임제는 2018년 화물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을 통해 만들어졌고, 2020년 1월부터 2022년 말까지 시행하는 것으로 되어 있다.

화물 노동자들은 안전운임제가 시행되면서 과로, 과속, 과적, 졸음운전 등이 줄어드는 등 긍정적인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보고 있다. 이에 화물연대는 '안전운임제'를 2022년까지만 운영할 게 아니라 계속해야 한다는 것이다.

화물연대는 '안전운임제' 계속 시행을 위해서는 2022년 3월까지 관련 법을 개정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조오섭 의원이 대표발의한 법률안이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 상정돼 있다.

또 화물연대는 컨테이너, 시멘트 운동 화물차에 한정돼 있는 안전운임을 전차종, 전품목으로 확대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경남본부는 11월 25일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총파업 출정식을 열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경남본부는 11월 25일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총파업 출정식을 열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는 11월 25일 부산신항 쪽에서 총파업 출정식을 열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는 11월 25일 부산신항 쪽에서 총파업 출정식을 열었다.
ⓒ 화물연대

관련사진보기

 
경남본부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투쟁이 될 것"

화물연대 경남본부(본부장 이기준)는 이날 오전 경남도청 맞은편 도로에서 "총파업 출정식"을 열었다.

화물연대 경남본부는 이날 조합원 300여명이 파업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이날 집회에는 송순호 경남도의원, 문순규 창원시의원과 조형래 민주노총 경남본부장, 박봉열 진보당 경남도당 위원장 등이 함께 했다.

이기준 본부장은 이봉주 위원장의 대회사를 대독하면서 "안전운임제 확대, 산재보험 전면적용, 지입제 폐지, 노동기본권 쟁취, 생존권 보장과 운임인상 쟁취, 화물운송산업의 구조를 바꾸는 총파업 투쟁에 나선 조합원 동지들이 너무도 자랑스럽다"고 했다.

그는 "이번 총파업 투쟁은 정부의 오만을 심판하는 투쟁이 될 것이다. 자본의 탐욕을 막고 노예의 쇠사슬을 끊어내는 투쟁이 될 것"이라며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투쟁이 될 것"이라고 했다.

또 그는 "화물노동자들을 착취하여 배 두들기는 자본을 심판하러 가자. 화물노동자의 목소리에 귀를 닫는 청와대에 똑똑히 보여줍시다. 보수양당의 기득권 싸움으로 멈춰버린 국회로 진군하자"고 했다.

총파업 출정식 참가자들은 "물류를 멈춰, 세상을 바꾸자. 총파업 투쟁의 깃발은 이제 국회 앞으로 진군한다"는 제목의 결의문을 통해 "!자본과 정부에게 더 이상의 기회는 없다. 우리는 화물노동자의 권리를 쟁취할 수 있는 것이 오직 화물노동자 스스로뿐임을 이번 투쟁으로 증명하고 있다"고 했다.

이들은 "총파업 대오는 이제 정부여당을 향해 진군한다. 몇 가지 시혜적인 정책으로 화물노동자의 분노를 달랠 수 있으리라 생각했던 정부의 오만을, 모든 이윤을 독식하며 화물노동자를 노예처럼 부렸던 자본의 탐욕을 심판하겠다"고 했다.

화물연대는 26일 각 지역본부별로 거점 투쟁을 벌이고, 27일 서울에서 '총파업 결의대회'를 연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경남본부는 11월 25일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총파업 출정식을 열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경남본부는 11월 25일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총파업 출정식을 열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경남본부는 11월 25일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총파업 출정식을 열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경남본부는 11월 25일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총파업 출정식을 열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경남본부는 11월 25일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총파업 출정식을 열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경남본부는 11월 25일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총파업 출정식을 열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는 11월 25일 부산신항 쪽에서 총파업 출정식을 열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는 11월 25일 부산신항 쪽에서 총파업 출정식을 열었다.
ⓒ 화물연대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