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자신의 사무실을 찾은 임태희 전 대통령 비서실장을 면담한 뒤 사무실을 나서고 있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자신의 사무실을 찾은 임태희 전 대통령 비서실장을 면담한 뒤 사무실을 나서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25일 윤석열 대선 후보의 선거대책위원회 합류 여부에 대해 "오늘로써 끝을 내면 잘됐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오전 광화문 개인 사무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후보측이 김 전 위원장에게 '조건없는 합류 선언이 없으면 끝'이라는 최후통첩을 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오늘 어디 보니까 나한테 무슨 최후통첩을 했다고 어떤 신문은 지적하던데, 그 뉴스 보고 '잘됐다'고 그랬다"며 "자꾸 말을 만들면 서로 괜히 기분만 나빠진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가급적이면 선대위가 정상적으로 갈 수 있는 여건을 처음부터 만들자는 얘기지 특별한 의미가 없다"고 밝혔다.

전날 윤 후보와의 만찬 자리에서는 "내 입장을 얘기했고, 내가 더 이상 물러나지 않으니까 알아서 해결하기를 기다리는 것"이라며 "내가 더이상 다른 얘기 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내가) 밖에서 (윤 후보를) 돕겠다는 얘기를 한 적도 없다"고 했다.

김병준 인선에 "그런 사람에 대해 얘기할 것 없다" "시간이 해결할 것"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김 전 위원장의 선대위 합류 뇌관으로 지목된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에 대해서는 "그런 사람에 대해 특별하게 내가 얘기할 것도 없다"며 "후보한테 이미 다 얘기했기 때문에 더이상 내가 할 얘기가 없다"고 말했다.

윤 후보와의 이날 만남 가능성에 대해서는 "그 바쁜 사람을 내가 어떻게 만나"라며 "시간이 해결할 테니 시간 가는 걸 지켜보라"고 했다.

윤 후보의 입장이 바뀌지 않으면 선대위를 합류하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내 마음"이라고만 답했다.

이날 최고위에서 의결된 선대위 구성안에 대해서는 "내가 관여한 바 없다"며 "남이 만들어놓은 것에 대해 코멘트할 필요가 없다"고 했다.

한편 임태희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날 김 전 위원장을 만난뒤 기자들에게 선대위 구성과 관련해 잡음이 길어지는 데 대해 우려를 표했으며, 이에 대해 김 전 위원장은 "걱정하지 말라"고 답변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