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제는 주4일제 시대' 국회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는 진보당 김재연 대선 후보
 "이제는 주4일제 시대" 국회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는 진보당 김재연 대선 후보
ⓒ 서창식

관련사진보기


진보당 김재연 대선 후보는 "주4일제를 꿈꾸고 현장을 바꾸려는 노동자의 행동은 더 이상 시키는 대로 노예처럼 사는 것이 아닌, 노동자가 일터의 당당한 주인이 되는 것"이라 밝혔다.

김 후보는 24일 오전 9시 30분 국회 도서관 대강당에서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이 주최하는 '이제는 주4일제 시대' 국회토론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토론회는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의원과 정의당 강은미 의원, 시대전환 조정훈 의원이 공동주최 했으며, 정의당 심상성 후보와, 보건의료노조 나순자 위원장, 한국노동사회연구소 김종진 선임연구위원, 청년유니온 이채은 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김 후보는 축사에서 지난 여름 20대 청년 건설노동자와 주4일제 이야기를 나눈 일화를 소개하며 "그 건설노동자는 한 현장에서 일이 끝나고 다음 현장을 대기하는 몇 개월 동안 배달 일을 하는 등 돈벌이 외에 시간이 주어져도 무엇을 하고 싶은지 생각 해본 적이 없다"라며 "인생에 새로운 고민을 던져줘서 고맙다"는 이야기를 전했다.

그리고 "이 사연을 통해 주4일제는 노동자들이 그저 일 만하는 사람에서 자기 인생을 어떻게 가꾸어 나갈지 주3일은 생각하고, 실행하고, 몸과 마음을 돌보며 관계와 사랑을 나눌 수 있는 중요한 계기"라고 밝혔다.

이어 지난 9월 조선대병원에서 비정규직 30명을 정규직화하기 위해 800명의 정규직이 파업했던 감동적인 사례를 이야기하며 "노동자들은 부당함을 말하고, 바꾸는 과정에 자존감이 높아졌다"며, 주4일제 관련해서도 "우리가 무엇부터 하면 되냐"며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고 했다.

진보당 관계자는 기자와 한 인터뷰에서 "장시간 노동은 인간다운 삶을 빼앗고 있고, 근로시간이 긴 한국의 노동구조를 기업이 아닌 노동자의 입장에서 고쳐야 한다"라며 "주4일제는 일과 삶의 균형을 찾아주며, 양질의 일자리 창출, 온실가스 감축 등 여러 긍정적인 효과를 만들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보건의료노조 나순자 위원장은 "보건의료노조는 여성이 82%이고, 나이로는 20대와 30대가 80%이고 밤근무를 하게되면 임금에 가산수당을 주는데 이에 더하여 노동시간도 50%를 추가로 인정해 해주어야 한다"라며 "또한 여성이 많고, 청년이 많으며 밤 근무를 해야하는 노동자들 먼저 교대제를 먼저 시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인크루트가 지난 23일 발표한 주 4일제에 대한 설문조사에 의하면 서비스·내근직은 찬성률이 90%에 육박한 반면 제조·외근직은 20% 이상 반대하는 입장을 보였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