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4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 회의실에서 열린 민생·개혁 입법 추진 간담회에서 '새로운 민주당으로 거듭나겠다'며 사죄의 절을 하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4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 회의실에서 열린 민생·개혁 입법 추진 간담회에서 "새로운 민주당으로 거듭나겠다"며 사죄의 절을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교제살인 피해자 유족들을 만났다. 그는 "특별대책을 강구하겠다"며 과거 '교제살인' 가해자였던 조카를 변호한 일도 사과했다.

이재명 후보는 24일 페이스북에 "어제 밤 양주시에서 최근에 발생한 데이트폭력 피해자 유가족과 간담회를 가졌다"며 "창졸간에 가버린 외동딸을 가슴에 묻은 두 분 부모님의 고통을 헤아릴 길이 없었다"고 했다. 또 "제게도 아픈 과거가 있어 더욱 마음 무거운 자리였다"고 털어놨다.
 
"제 일가 중 일인이 과거 데이트폭력 중범죄를 저질렀는데, 그 가족들이 변호사를 선임할 형편이 못돼 일가 중 유일한 변호사인 제가 변론을 맡을 수밖에 없었습니다.이미 정치인이 된 후여서 많이 망설여졌지만 회피가 쉽지 않았습니다. 그 사건의 피해자와 유가족분들에게 깊은 위로와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데이트폭력은 모두를 불행에 빠뜨리고 처참히 망가뜨리는 중범죄입니다. 제게도 이 사건은 평생 지우지 못할 고통스런 기억입니다. 어떤 말로도 피해자와 유족들의 상처가 아물지 않을 것입니다."

이 후보는 "다시는 우리 사회에 이런 범죄가 일어나지 않게 해야 하지만 안타깝게도 시간이 지날수록 데이트폭력은 증가할 뿐만 아니라 더 흉포화하고 있다"며 "한때 가까웠던 사이라는 것은 책임가중사유이지 책임감경사유는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피해예방을 위한 교육 등 사전방지조치와 가해행위 가중처벌은 물론 피해자 보호를 위한 특별한 조치가 검토되어야 한다"며 "여성과 사회적 약자, 나아가 모든 국민이 안전한 사회를 만들겠다"고 했다.

이재명 후보는 2006년 교제 중인 여자친구와 그의 어머니를 살해하고 아버지에게 중상을 입힌 조카 김아무개씨를 변호했다. 당시 그는 재판 과정에서 김씨가 충동조절능력이 떨어진 심신미약 상태라고 주장했으나 재판부는 계획범죄인 점 등을 고려해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국민의힘 임승호 대변인은 지난 9월 16일 논평에서 이재명 후보가 2018년 강서구 PC방 사건 범인의 엄벌을 요구했던 것과 조카에게 적용한 잣대가 다르다며 비판하기도 했다.

댓글1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