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시내버스에서 의식을 잃은 승객이 기사와 다른 승객들의 빠른 대응으로 목숨을 구했다.
 시내버스에서 의식을 잃은 승객이 기사와 다른 승객들의 빠른 대응으로 목숨을 구했다.
ⓒ 경주포커스

관련사진보기

 

달리던 시내버스에서 의식을 잃은 50대 승객이 버스기사의 신속한 심폐소생술과 승객들의 도움으로 목숨을 건졌다.

24일 경주시에 따르면 23일 오전 11시 33분께 경주 황성동을 지나 용강동 승삼네거리로 진입하던 51번 버스에서 승객 A씨가 갑자기 의식을 잃고 바닥으로 쓰러졌다.

'쿵'하는 소리와 함께 A씨가 쓰러지자 마자 승객들이 곧바로 상황을 살폈다.

먼저 한 승객은 얼굴을 바닥으로 향한 채 쓰러진 승객의 기도를 확보하기 위해 몸을 바로 눕혔고, 버스 기사 김수찬(62)씨도 버스를 멈춘 뒤 A씨에게 달려가 곧바로 심폐소생술을 시작했다. 이 과정에서 다른 승객은 119에 신고했다. 이 승객은 창밖을 살피며 버스 위치와 A씨의 상태를 정확히 119에 알렸다.

이들의 응급처치는 약 1분간 이어졌고, 다행히 승객은 기적적으로 의식을 회복했다. 또 다른 승객은 A씨의 목을 받치고 손과 팔, 다리를 주무르며 이들을 거들었다.

당시 긴박했던 장면은 버스 내 설치된 폐쇄회로(CC)TV에 고스란히 담겼다. A씨가 쓰러진 뒤 약 18초 만에 심폐소생술이 시작됐고, 119 신고도 거의 동시에 이뤄졌다. A씨가 목숨을 건질 수 있었던 결정적인 이유다.

이들은 119구조대가 도착하기 전까지 A씨 옆에서 그의 건강을 살폈다. 잠시 후 구급대원이 도착하고 A씨는 무사히 병원으로 이송됐다.

㈜새천년미소 51번 버스기사 김수찬씨는 "쓰러진 승객의 상태를 확인해 보니, 숨도 쉬지 않아 위기상황이라고 판단하고 본능적으로 심폐소생술을 시작했다"고 당시 긴박했던 상황을 전하며, "매월 한차례씩 회사에서 심폐소생술과 안전교육을 받아 온 것이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북대 한동규, 대구대 박영민 학생, 경주여자정보고 이순진 학생 등 승객들의 도움이 없었다면 상황이 어려워 졌을 것"이라며 당시 응급조치에 도움을 준 승객들의 이름을 열거했다.

한편 병원으로 이송된 승객은 안정을 찾고 회복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자칫 골든타임을 놓쳤다면 심각한 상황으로 치달을 수 있었지만 기사와 승객들의 일사불란하고 순간적인 기지가 소중한 생명을 살렸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경주포커스에도 실렸습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