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019년 3월 26일 오전 서울 세종로 코리아나호텔 건물에 조선일보 창간 100주년 축하 현수막이 내걸려 있다.
 2019년 3월 26일 오전 서울 세종로 코리아나호텔 건물에 조선일보 창간 100주년 축하 현수막이 내걸려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경찰이 부수조작 의혹과 관련해 사기 등 혐의로 고발당한 조선일보의 신문지국을 압수수색했다.

23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전날부터 이날까지 이틀간 조선일보 신문지국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앞서 시민단체 민생경제연구소는 지난 3월 조선일보가 발행·유료 부수를 실제보다 많이 부풀려 정부 광고비를 부당하게 챙겼다며 조선일보와 한국ABC협회 등을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련 법률상 사기·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 위반 등으로 검찰에 고발했다.

더불어민주당 일부 의원들도 비슷한 시기 조선일보를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고발했다.

검찰은 사건을 경찰로 이송했고, 이후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에 배당됐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현재 압수수색을 완료했다"며 "수사와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조선일보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