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두환씨가 23일 오전 자택에서 숨졌다. 사진은 5·18 당사자에 대한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1심에서 유죄 판결을 받은 전두환씨가 광주광역시에서 열리는 항소심 재판에 출석하기 위해 8월 9일 오전 서울 연희동 자택을 나서며 손을 흔들고 있는 모습.
 전두환씨가 23일 오전 자택에서 숨졌다. 사진은 5·18 당사자에 대한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1심에서 유죄 판결을 받은 전두환씨가 광주광역시에서 열리는 항소심 재판에 출석하기 위해 8월 9일 오전 서울 연희동 자택을 나서며 손을 흔들고 있는 모습.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12.12 군사쿠데타와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유혈진압의 주역인 전두환씨가 23일 오전 자택에서 숨지자 대구·경북지역 진보진영에서 "애도는 과도하다" 등의 부정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은 입장문을 통해 "전두환씨 인생 자체는 논평의 의미처럼 따져서 평가할 가치가 없다"며 "죄 많은 한 시민의 죽음에 왈가왈부하는 것 자체가 이상하다"고 말했다.

정의당 대구시당은 "생전 추징금 납부 등 법의 판결을 성실히 이행하지 않았을 뿐 아니라 숱한 막말로 광주민주화운동을 폄훼하여 피해자 및 그 가족들에게 상처를 남겼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런 전두환씨에게 애도는 과분하다"며 "정부는 전두환씨의 차명재산을 샅샅이 찾아내 추징금 징수를 성실히 이행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그럴 일이 없겠지만 정부는 국가장을 염두에 두지 마시라"고 강조했다.

시민단체 역시 전두환씨의 죽음에 애도 대신 죽어서라도 사과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전교조 대구지부는 성명을 내고 "전두환은 5.18민주화운동 학살의 주범이자 수괴로서 자신의 과오를 석고대죄하지는 못할망정 5.18을 폄훼하고 왜곡했다"며 "광주시민, 대한민국 국민에게 상처를 입힌 자"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법의 판결로 죗값을 치르기 전에는 죽지 않기를 바랐는데 이렇게 죽었다"며 "이렇게 허무하게 가버린 그의 죽음을 보며 '통석의 염'을 금할 수 없다"고 일갈했다.

마지막으로 전교조 대구지부는 "부디 저승에 가거든 염라대왕 앞에 가서라도 꼭 사과하기 바란다"며 "정부와 대구시는 어떤 이유라도 전두환을 위한 조문 행위를 하지 않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대구시와 경북도는 전두환씨의 장례에 따로 조문 계획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