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제롬 파월 연준 의장(가운데) 유임과 레이얼 브레이너드 부의장(오른쪽) 지명을 보도하는 CNN 갈무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제롬 파월 연준 의장(가운데) 유임과 레이얼 브레이너드 부의장(오른쪽) 지명을 보도하는 CNN 갈무리.
ⓒ CNN

관련사진보기

 
'세계의 경제 대통령'으로 불리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차기 의장에 현직 제롬 파월 의장이 유임됐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각) 백악관 성명을 통해 파월 의장을 두 번째 임기에 지명한다고 발표했다. 파월 의장은 상원 인준 청문회를 통과하면 내년 2월부터 4년간 두 번째 임기를 시작한다.

미국 중앙은행 격인 연준의 역대 의장들은 통상 한 차례씩 연임해왔으나, 민주당 내 강경파들이 레이얼 브레이너드 연준 이사를 차기 의장으로 추천하면서 바이든 대통령의 결정에 관심이 쏠렸다.

그러나 바이든 대통령은 상대적으로 온건파인 파월 의장을 유임하고, 진보 성향이 강한 브레이너드 이사를 연준 부의장에 지명하는 절충안을 선택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내가 취임하고 지난 10개월간 미국은 경제를 되살리고 많은 사람이 일터로 돌아가는 엄청난 진전을 이뤘다"라며 "이는 파월 의장과 연준이 코로나19 대유행의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 내렸던 결단력 있는 조처의 증거"라고 밝혔다.

이어 "파월 의장은 현대사에서 가장 큰 경기 침체, 연준의 독립성에 대한 공격 등 전례 없는 도전 속에서 변함없는 리더십을 보여줬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브레이너드 이사에 대해 "미국이 강력한 경제 회복의 길로 가도록 파월 의장과 협력해왔다"라며 "파월 의장과 브레이너드 이사가 인플레이션을 낮게 유지하고, 완전 고용을 달성을 목표로 놓고 미국 경제를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하게 만들 것으로 자신한다"라고 덧붙였다.

"업무 연속성과 인준 가능성 고려"

재무부 관료 출신이자 월스트리트 투자가로 명성을 날렸던 파월은 2011년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지명으로 연준 이사에 올랐고,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명을 받아 2018년 2월 연준 의장을 맡았다.

민주·공화 양당의 폭넓은 지지를 받고 있으나 트럼프 전 대통령과 금리 인상 문제를 놓고 충돌했으며, 최근에는 은행 규제를 약화시켰다는 비판을 받으며 민주당 일각에서 유임 반대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AP통신은 파월 의장을 유임시킨 바이든 대통령의 결정에 대해 "인플레이션으로 인한 가계 부담과 경기 회복의 리스크가 커지는 가운데 업무의 연속성과 초당적 협력 필요성을 고려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의회의 초당적 협력이 필요한 바이든 대통령으로서는 공화당의 반대로 인준이 불투명한 브레이너드 이사 대신 파월 의장을 유임시켜 안정을 선택했다는 것이다. 

CNN방송도 "파월 의장 유임은 정책의 연속성과 안정된 인준 가능성을 선택한 것"이라며 "만약 지금 같은 상황에서 연준의 리더십을 바꾼다면 시장에 불확실성을 더할 위험이 있다"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바이든 대통령은 민주당 내 강경파의 요구에 따라 브레이너드 이사를 의장으로 지명했다면 연준을 정치화했다는 지적을 받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파월 의장은 인플레이션, 기후변화 대응,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 등 두 번째 임기에서도 만만치 않은 과제를 맡게 됐다"라고 전망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