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진보당 울산시당이 22일 오전 11시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울산광역시 온종일 아동돌봄 통합지원조례 제정' 주민발의 청구인 명부 제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진보당 울산시당이 22일 오전 11시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울산광역시 온종일 아동돌봄 통합지원조례 제정" 주민발의 청구인 명부 제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박석철

관련사진보기


'울산시 온종일 아동돌봄 통합지원조례' 제정 움직임에 1만6000명이 넘는 시민이 응답했다. 진보당 울산시당이 조례 제정 서명운동을 시작한 지 한 달여 만에 나온 결과다. 

진보당 울산시당은 22일 "지난 10월 14일 울산시 온종일 아동돌봄 통합지원조례를 제정하기 위해 주민발의 서명운동을 시작한 지 한 달여 만에 1만6000명이 넘는 시민여러분께서 서명에 참여해주셨다"고 발표했다.

이날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연 진보당 울산시당은 "아동돌봄에 대한 관심과 돌봄당사자들의 요구가 얼마나 절박한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서명운동을 진행한 한 달 동안 수많은 돌봄 당사자들과 돌봄노동자들을 만났고, 이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통해 조례의 필요성을 확인하며 소통하고 위로하는 시간을 가졌다는 설명이다. 이날 진보당 울산시당은 그 사례를 전했다.

"1년 가까이 기다렸지만 국공립어린이집은 보낼 엄두고 못내고, 단지 내 가정어린이집도 내년부터 겨우 보내게 되어 지쳐있는 쌍둥이엄마는 돌봄조례 서명 요청을 하니 너무나 고마워 하셨다."

"지금은 직장을 다니지 않아 양육에 큰 어려움은 없지만, 일을 하고 싶어도 아이가 아프면 어쩔 도리가 없어서 아이를 양육하면서 일할 수 있는 알바 자리를 찾고 있던 분은, 돌봄이 촘촘하게 짜여져 일할 수 있게 되면 좋겠다고 하니 서명운동을 하는 저희들에게 오히려 힘내라고 하셨다.'

"아이가 둘인 직장맘(치위생사)은 내년에 첫째가 초등학교 입학 예정인데 학교 돌봄교실이 부족하다보니 아이 맡길 대책이 없어서 하던 일을 그만두기로 결심을 했다. 부족한 생활비 상황에서 아이돌봄으로 생활고를 겪어야 할 처지인데 또 한 번 조례의 필요성을 느낀 사례다."

"자영업(반찬가게)을 하고 있는 초등맘은 학교 돌봄교실이 부족하여 아이를 데리고 일을 하는데, 두 번이나 아이를 잃어버려서 온 동네를 찾아다닌 적이 있다며 눈물을 글썽였다."


갖가지 사례를 전한 진보당 울산시당은 "대부분의 돌봄교실은 추첨으로 하다 보니 온종일 노동을 하든 알바를 하든 같은 맞벌이로 인정되는 상황에서 더 절실한 사람이 이용을 못 하게 되는 경우가 생기면서 당사자들 간의 갈등이 자주 발생하게 된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돌봄시설 수가 절대적으로 부족해서 생긴 문제이기 때문에 반드시 울산시와 교육청이 해결해야 할 과제"라고 규정했다.

특히 이들은 "돌봄시설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의 어려움도 많았다"며 "가정으로 찾아가서 돌봄노동을 하는 아이돌보미와 지역아동센터 등 돌봄시설에서 일하는 분들은 한목소리로 돌봄조례를 통해 돌봄노동자들의 처우개선 및 교육 등에 대해서도 울산시가 적극적으로 대책을 세울 것을 강력하게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울산시와 교육청, 울산시의회가 답할 차례다. 돌봄이 필요한 모든 아동에게 차별없는 평등한 돌봄을 제공해야 하는 것은 이 시대의 책무가 됐다"며 "더 이상 늦어선 안 된다. 계속 살고 싶은 도시를 만들기 위해서라도 더 늦기 전에 제도를 정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이제 돌봄은 개별 가정의 책임이 아니라 지역사회가 함께 책임져야 한다"며 "국가가 돌봄을 책임져야 아이와 돌봄 당사자들, 돌봄 노동자들 모두가 행복해진다. 무상급식이 당연해졌듯이 이제는 무상돌봄시대를 열기 위해 진보당이 앞장서겠다"고 약속했다.

진보당 울산시당이 지난 5월 아동돌봄조례제정운동본부를 구성해 '울산시 온종일 아동돌봄 통합지원조례 제정 주민발의' 서명운동을 진행해 왔다(관련기사 : "코로나 장기화, 아이 돌봄 시스템이 멈췄다"). 진보당 울산시당은 "모든 아동이 차별 없이 돌봄을 받을 수 있도록 아동돌봄에 대한 통합적 지원을 하자"며 이 조례를 추진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울산지역 일간지 노조위원장을 지냄. 2005년 인터넷신문 <시사울산> 창간과 동시에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활동 시작. 사관과 같은 역사의 기록자가 되고 싶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