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오른쪽은 권성동 사무총장.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오른쪽은 권성동 사무총장.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하루이틀 시간을 더 달라고 해서 최종 결심을 하면 그때 안건을 올리도록 하겠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22일 당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준석 대표와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상임선거대책위원장으로 올리는 선대위 안을 최고위에 상정하며 한 말이다. "총괄선대위원장 김종인 - 상임선대위원장 김병준 - 새시대준비위원장 김한길" 등 이른바 '3김 체제'로 선대위 인선의 윤곽을 공개한 지 하루 만이다. 앞서도 선대위 구성을 놓고 당내서 연일 기싸움이 벌어졌던 점을 감안하면 '불안한 출발'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윤 후보는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승낙 유보'에 큰 의미를 두지 않았다. 그는 모두 발언에서 ▲당 중심의 선대위 ▲국민과 함께 하는 선대위 ▲일하는 선대위를 주된 운영 방향으로 제시했다.

구체적으로는 "당 중심의 선대위를 구성해야 한다. 그래서 경륜 있는 당의 원로 그리고 당내 유능한, 청·장년 인재를 전부 모아 당이 하나로 힘을 합쳐서 나가는 선대위 생각하고 있다"며 "일하는 선대위가 돼야 한다. 후보나 캠프 중앙선대위 관계자만 움직이는 그런 좁은 선거운동으로는 정권교체를 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선대위 구성 자체가 국민 통합 과정이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꺼낸 '국민과 함께하는 선대위' 기조는 중도층 공략을 위한 성격이 강했다. 이에 대해 윤 후보는 "아직 우리 당과 함께하길 조금 주저하는 분들이 계신다"면서 "당 선대위와 별도로 후보 직속으로 김한길 위원장이 맡을 새시대준비위를 두고 정권교체에 동참하는 분들, 이분들과 함께 선거운동을 해보려 한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최고위 후 기자들을 만나서도 김종인 전 위원장의 확답이 늦어지는 이유에 대해 구체적인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그는 "김종인 전 위원장이 왜 시간이 필요하다고 했느냐"는 질문에 "저도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김종인 전 위원장이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 인선 문제'로 시간을 더 달라고 했는데 최고위에서 상임선대위원장으로 결정하면 (김종인 전 위원장을) 설득하는 데 어려움이 있지 않겠냐"는 지적에도 "여러분께서 취재해 보시라. 저도 정확히 모르겠다"고 답했다.

한편, 국민의힘 최고위는 이날 이준석 대표와 김병준 전 위원장을 상임선대위원장으로 결정하는 안을 처리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