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김한길 전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의 사무실에서 김 전 대표와 회동한 뒤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김한길 전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의 사무실에서 김 전 대표와 회동한 뒤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주임검사로 부산저축은행 부실 대출 사건을 수사할 당시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에서 경기 성남 대장동 부실 대출 관련 자료를 확보했지만 이를 덮었다는 보도가 나오자, 윤 후보 측은 "대장동 게이트 비리 물타기를 위한 일방적 주장"이라며 즉각 반박했다. 

이양수 국민의힘 대통령후보 수석대변인은 22일 입장문을 내고 "'대장동 부실 대출 보고서에도…尹 중수부는 덮었다'는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며 "기사의 '대장동 부실대출 보고서'는 회계법인이 부산저축은행이 부실화한 원인을 회계적으로 분석한 보고서에 불과하고, 그 자체로 범죄의 단서가 된다고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뇌물 전달 건으로 참고인 조사를 받은 사람의 별건 범죄를 수사했어야 한다는 건 억지이고, 회계법인 보고서만 보고 수사할 수 없다는 것은 상식"이라며 "3387명을 조사했는데 그와 관련된 모든 범죄를 규명했어야 한다는 주장은 누구나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했다. 이어 "은행부실화했다고 해서 은행 임직원이 모두 처벌되는 것이 아니다. 더구나 대출의 상대방인 업체 관계자는 배임 범죄에 가담했다는 구체적인 정황이 있어야 처벌이 가능하다. 그렇기 때문에 수원지검도 배임 부분을 기소하지 못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검 통해 대장동 게이트 로비 의혹까지 파헤쳐야"

그러면서 "기사에 언급된 민주당 인사의 부실수사 의혹 제기도 대장동 게이트 비리 물타기를 위한 일방적 주장에 불과하다. 지금 검찰의 대장동 수사부터 평가해보라. 법과 원칙에 따른 철저한 수사인가, 아니면 권력자의 눈치를 보는 '부실수사'인가"라며 "특검을 통해 대장동 게이트의 로비 의혹까지 철저히 파헤치지 않는다면 국민의 분노와 심판이 기다릴 것"이라고 했다.  

<노컷뉴스>는 이날 "대검 중수부의 압수수색이 끝난 이후 돌려 받은 자료를 토대로 부산저축은행의 실사를 했던 회계법인에서는 대장동 개발 관련 부실 대출 문제를 지적했다"며 "하지만 대장동 개발 관련 대출은 대검 중수부의 수사에서 빠져 있었다. 심지어 중수부는 2011년 3월 부산저축은행 그룹 5곳을 압수수색하면서 내부 자료들을 모두 확보했지만, 대장동 대출 건은 수사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문제가 된 일반 PF(프로젝트파이낸싱) 대출 관련 금액은 인천 효성동 도시개발 사업의 경우 6155억 원, 경기도 용인 수지 상현동 아파트 시행 사업의 경우 770억 원, 전남 순천 왕지동 아파트 시행 사업의 경우 447억 원이었다. 대장동 개발 사업 관련 PF 대출액도 1805억 원에 달했다. 하지만 전자의 경우 시행사 대표들과 브로커, 공무원 등이 기소된 반면, 대장동 관련은 수사 자체도 이뤄지지 않았다. 

댓글1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경제부 기자입니다. 010-9403-784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