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19일 국회에서 청년 내 집 마련 관련 청년 공약 3호를 발표하고 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19일 국회에서 청년 내 집 마련 관련 청년 공약 3호를 발표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21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를 향해 대장동 개발 비리와 고발사주 의혹 규명을 위한 '쌍특검'을 제안했다.

안 후보는 이날 국회 본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회는 즉시 두 개의 특검법 논의를 시작해 늦어도 연말 전에는 특별검사에 의한 수사 착수가 빠르게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후보는 신속한 특검법 통과를 위해 윤 후보를 겨냥한 고발사주 의혹 관련 특검법 제정과 특검 추천은 민주당에 위임하고, 이 후보를 겨냥한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의 특검법 제정과 특검 추천은 국민의힘에 위임하자고 제안했다.

그는 "해당 특검법안이 합리적이고 공정한지에 대한 평가는 국민의당과 정의당에 맡겨주면 된다"며 "특검 추천에서도 상호 비토권을 보장하고 비토가 있다면, 국민의당과 정의당에 다시 추천을 맡기는 것도 좋은 방안"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민이 우려하는 것은 후보가 특검을 수용하겠다고 해놓고, 소속 정당은 특검 수사 대상과 범위, 특검 추천 방식을 놓고 시간을 질질 끄는 이중 플레이"라며 "후보는 착한 역, 정당은 나쁜 역을 맡는 전형적인 '굿캅 배드캅' 전략"이라고 비판했다.

안 후보는 "양당이 협상을 시작하면 누가 시간을 끄는지, 누가 진짜 죄인인지 곧 밝혀질 것"이라며 시간을 끄는 자가 죄인"이라고 덧붙였다.

안 후보는 질의응답에서 양당의 수용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의혹이 밝혀지지 않은 채 국민들이 투표장에서 투표해야 하는 선택을 강요받게 된다"며 "저의 제안을 거부하는 정당이 오히려 범인"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이어 "정의당에 관련 협조 요청을 드렸고, 필요하다면 기득권 양당 대선 후보를 찾아가 설득하는 작업을 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