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동훈 검사장이 2021년 5월 2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정진웅 광주지검 차장검사의 폭행 관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한동훈 검사장이 2021년 5월 2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정진웅 광주지검 차장검사의 폭행 관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홍규빈 기자 = 한동훈 사법연수원 부원장은 자신을 지목하며 검찰이 노무현재단의 계좌를 들여다봤다고 주장한 손혜원 전 의원에 대해 법적 조치를 예고했다.

한 부원장은 21일 입장문에서 "유시민 씨나 노무현재단에 대한 표적수사나 계좌추적 같은 것은 분명히 없었다"며 "손혜원 씨 등이 아무 근거 없는 허위사실을 유포해 공직자의 명예를 훼손한 것에 대해 법적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손 전 의원이 검찰이 자신의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노무현재단 계좌를 들여다봤다고 문제 제기한 것을 반박한 것이다.

손 전 의원은 지난 19일 페이스에 올린 글에서 "적법한 후원금 송금 기록을 빌미로 노무현재단 계좌를 들여다봤다면 이것은 고발 사주만큼 큰 사건"이라며 "제 계좌추적을 하면서 어떤 이유로 노무현재단 계좌까지 봤는지 한동훈은 그 이유를 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한 부원장은 해당 계좌 확인은 손 전 의원 수사 과정에서 진행된 것으로 보인다며 손 전 의원의 주장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한 부원장은 "손혜원 씨 계좌에서 노무현재단 계좌로 입출금이 있으니 법관 영장에 따라 노무현재단의 CIF(고객정보파일)를 확인했을 것으로 보이는데 이는 계좌 거래내역을 보는 것이 아니다"라며 "유시민 씨가 제게 '계좌 추적을 당했고 아직 통보를 못 받았다'고 거짓말한 것은 위 CIF와는 무관하다"고 설명했다.

또 "2019년 8월에 이미 노무현재단 측에 통보됐을 것이기 때문에 새롭게 나온 내용이 아니다"라며 "전혀 무관한 것을 마치 새로운 것인 양 슬쩍 끼워 넣어 진실을 호도하려는 것이 안타깝다"라고도 했다.

한 부원장은 "손씨는 남부지검 검사가 제게 계좌내역을 공유했을 거라는 황당한 망상까지 곁들이고 있다"며 "자신들이 싫어할 만한 검찰 업무는 모두 제가 한 것으로 생각하는 듯하다"고 말했다.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2019년 12월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와 지난해 4월과 7월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가 2019년 11월 말 또는 12월 초 본인과 노무현재단의 계좌를 불법 추적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