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충북 진천의 한 캠핑장에서 진행된 '유튜버와 함께하는 번개 타임'에서 발언중인 이재명 후보
 충북 진천의 한 캠핑장에서 진행된 "유튜버와 함께하는 번개 타임"에서 발언중인 이재명 후보
ⓒ 서창식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지난 20일 충남 논산 화지시장에서 '이재명의 민주당 만들어가겠다'라고 발언한 것을 두고 "민주당을 장악하겠다고 한 취지가 아니라, 민주당의 새로운 변화"라고 재차 강조했다. 이 후보는 20일 밤 9시 30분 충북 진천의 한 캠핑장에서 진행된 '유튜버와 함께하는 번개타임'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제가 오늘 '민주당에 이재명이 아니라 이재명의 민주당' 이렇게 얘기했더니 민주당을 장악하겠다고 오해하는 사람들도 있었는데, 민주당을 장악한다고 되는 것도 아니고 장악하면 안 되는 것"이라며 "같은 길을 같은 방향으로 가는 것까지는 좋지만, 누가 누구를 장악하는 것은 민주 정당의 원리와 맞지 않다"라고 설명했다.

'이재명이 민주당의 이재명이 돼 버렸다'는 질문에 대해 "이재명이라는 사람은 다르니까 새로우니까 뭔가 변화를 만들 것 같으니까 국민들이 이재명을 선택했는데, 민주당과 원팀까지는 좋지만 물에 물 탄 듯, 술에 술 탄 듯 되지 않냐는 생각을 했던 것 같다"라고 전제했다.

이어 "'이재명에 대한 기대로 민주당이 새롭게 변화해야 되겠다'라는 얘기를 그렇게 길게 할 수는 없어서 '이재명의 민주당 만들어가겠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오해가 생긴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국회의원 한 명 한 명은 국민을 대표하고 독립된 헌법기관이기 때문에 함부로 하면 안 된다"라며 "다만 이제는 국민의 기대에 맞춰서 우리가 같이 모여 있는 한 정당 안에 인자들이니까 '국민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좀 바꿔 가자. 이재명에 대해서 기대하는 새로움과 또 변화 즉 개혁에 대한 기대를 민주당도 좀 거기에 맞춰서 조금 방향을 바꿔보자'는 의미로 얘기를 한 것"라고 부연했다.

그리고 언론사의 가짜뉴스와 기자를 비하해 표현하는 '기레기'에 대한 문제점에 대한 질문에 "기자들을 '기레기'라는 표현을 하는 분도 있는데, 사실 현장에 저를 취재하러 다니는 기자분들은 소리 들을 이유가 없는 사람들"이라고 답했다.

이어 "회사나 언론사의 데스크에 기사를 변형해서 그런 거지 저와 이렇게 같이 이렇게 다니시는 마크맨이라고 하는 일선 취재 기자분들은 그렇지 않다"라며 "그분들을 미워하실 필요는 없다"라고 당부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기본소득·노동·사회복지 분야를 주로 다루며 권력에 굴하지 않고 공정한 세상을 위한 목소리를 내고자 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