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10월 28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오른쪽)가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김두관 의원 사무실을 찾아 김두관 의원으로부터 정책자료집을 전달받고 있다.
 지난 10월 28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오른쪽)가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김두관 의원 사무실을 찾아 김두관 의원으로부터 정책자료집을 전달받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에 참여했던 김두관 의원이 20일 자신이 맡고 있던 공동선대위원장 자리에서 물러나겠다고 선언했다. 같은 날 이재명 대선후보의 "새로 태어나자"는 반성문 발표에 적극 호응하고 나선 것이다(관련기사 : 이재명 새벽 반성문 "국민신뢰 잃어, 새로 시작" http://omn.kr/1w39t).

김 의원은 이날 오후 SNS를 통해 "이재명 후보께서 최근 선대위 난맥상과 관련해 자신의 생각을 정리한 글을 읽었다. 공동선대위원장의 한 사람으로서 착잡하다는 말 외에 드릴 말씀이 없다"라며 "후보가 말한 선대위 대개조에 동의하며 '날렵한 선대위, 일하는 선대위'를 위해 우선 저부터 공동선대위원장에서 사퇴하겠다"라고 발표했다.

이어 "평소 제가 직함을 탐하는 성격도 아니고 제가 잘할 수 있는 것이 결국 부울경(부산·울산·경남)을 누비며 바닥을 다지는 것인데 굳이 선대위에서 빠진다고 달라지는 것은 없다"라며 "백의종군의 자세로 국민 속에 들어가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후보가 요구한 민주당의 변화에도 앞장서겠다. 민주당의 잘못을 사과하고 국민 앞에 용서를 빌겠다"라며 "정권교체 요구로 나타나고 있는 국민들의 분노를 풀 수 있다면 뭐라도 하겠다"

특히 김 의원은 "동료 의원들께도 제안드린다"라며 "(국회가 있는) 여의도에 있지 말고 회의가 필요하면 온라인으로 하고 모두 자기 동네로 내려가자. 우리에게 유리한 언론은 없다. 의원 한 명, 한 명이 모두 이재명의 메시지를 전파하는 언론이 되자"라고 강조했다.

이어 "저부터 지역구로 내려가 저와 함께 하고 있는 지방의원들을 모아 '대선승리 아이디어와 자기활동 계획 발표회'를 열겠다. 저도 그 계획에 맞게 철저하게 바닥부터 뛰겠다"라며 "부울경 어디라도 가서 민주당의 잘못을 사과하고 이재명 정부는 다를 것이라고 설득하겠다. 또 자치분권을 지지하는 전국의 동지를 찾아가 강남 기득권이 다시 집권하면 서울공화국이 지방을 삼켜버릴 것이라고, 이재명이 필요하다고 설득하겠다"라고 밝혔다.

또 "사과와 반성 없이는 결코 이길 수 없다. 후보가 사과했으니 이젠 더 큰 책임이 있는 당 소속 의원의 사과와 반성이 필요하다. 사과와 반성, 헌신적 실천만이 이재명 정부를 만들 수 있다고 믿는다"라며 "'큰 권한을 줬는데 개혁을 제대로 못했다', '부동산 정말 할 말 없다', '민주당이 개혁에서 멀어졌다', '이제 이재명과 함께 개혁의 민주당을 새로 세우겠다', '지선과 총선에 젊은층이 절반 이상 유입될 수 있도록 공천개혁·정치개혁을 하겠다' 이렇게 약속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댓글1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선악의 저편을 바라봅니다. extremes88@ohm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