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은 20일 "문재인 정부가 끝나도 다음 정부가, 또 다음 정부가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치겠다는 군인들의 명예를 높이는 일에 소홀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탁 비서관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지난 16일에 있었던 삼정검 수여식을 언급하며 "아마도 재임 기간에 대통령께서 직접 수여하는 마지막 삼정검 수여식이 아닐까 싶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통령의 삼정검 수여식은 문재인 정부가 새로이 만든 것이라며 "재임 초반 '군의 사기 진작과 명예를 높일 수 있는 행사를 고민해보라는 지시가 있었다"고 대통령 주재의 삼정검 수여식을 만들게 된 계기를 설명하기도 했다.

탁 비서관은 2018년 1월 문 대통령이 처음으로 직접 삼정검을 수여하는 행사가 열릴 당시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으로 근무해 사실상 이 행사를 기획한 것으로 볼 수 있다.

탁 비서관은 "군인이 가장 명예로울 때는 '소위' 계급장을 달 때와 '준장' 계급장을 달 때라고 한다"며 "그래서 소위 계급장을 처음 다는 각 군 사관학교 졸업식에 대통령께서 참석해 한쪽 어깨에는 부모님이, 다른 쪽 어깨에는 대통령이 직접 계급장을 달아주는 것으로 진행하게 됐다. 준장 진급자에게 수여되는 삼정검을 대통령이 직접 수여하는 삼정검 수여식을 아예 새로 만들게 됐다"고 밝혔다.

또 삼정검 수여식에 배우자 등 가족이 함께 참석하도록 한 것에 대해서는 "남편이, 아들이, 아버지가 다는 이 '별'이 혼자만의 노력이 아님을 되새기며 함께 축하받을 수 있도록 기획한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