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20일 신규 확진자 수는 나흘째 3천명을 웃돌았다.

위중증 환자도 508명을 기록하면서 다시 500명대로 올라섰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3천212명 늘어 누적 확진자 수가 41만2천311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3천34명)보다 178명 늘면서 지난 17일(3천187명) 이후 나흘 연속 3천명 선을 넘었다.

이날 확진자 수는 코로나19 유행 이후 세 번째로 큰 규모다. 최다 기록은 이달 18일 3천292명이고 두 번째로 큰 규모는 지난 9월 25일의 3천270명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주 금요일 확진자(발표일 기준 토요일인 13일) 2천324명과 비교하면 무려 888명 많다.

이달 1일 단계적 일상회복 전환으로 인해 방역지침이 완화되고 사회적 활동과 모임 등이 증가하면서 확진자 수는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바이러스 활동에 유리한 겨울철로 접어든데다 지난 18일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끝나고 수험생들이 대학별 고사 등으로 움직이기 시작했고, 오는 22일 초·중·고등학교의 전면 등교까지 앞두고 있어 확산 규모가 더 커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위중증 환자도 508명으로 지난 18일(506명) 이후 이틀 만에 500명을 넘었다.

위중증 환자는 지난 17일 522명으로 최다 수치를 기록했고 18∼20일 506명→499명→508명 등으로 500명 안팎을 기록하고 있다.

전날 사망자는 29명 늘어 누적 3천244명이다. 사망자 중 27명이 60세 이상이고 2명이 50대이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0.79%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지역발생 3천194명, 해외유입이 18명이다.

최근 1주간(11.14∼20)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2천418명→2천5명→2천124명→3천187명→3천292명→3천34명→3천212명으로 하루 평균 약 2천753명이다. 해외 유입 사례를 제외한 지역발생 확진자는 하루 평균 약 2천733명이다.

지역발생 신규 확진자 수를 보면 서울 1천372명, 경기 988명, 인천 204명 등 총 2천564명(80.3%)으로 수도권 중심의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다.

비수도권은 부산 85명, 경남 79명, 충남 73명, 전남 66명, 대구 61명, 강원 59명, 광주 39명, 경북 35명, 충북 34명, 대전·전북 각 32명, 제주 23명, 세종 7명, 울산 5명 등 총 630명(19.7%)이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18명으로, 전날(23명)보다 5명 적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하면 서울 1천377명, 경기 993명, 인천 204명 등 수도권이 2천574명이다. 전국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의 의심환자 검사 건수는 5만5천958건, 임시선별검사소의 검사 건수는 13만566건으로 전날 하루 총 18만6천524건의 검사가 이뤄졌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