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거제발전연합회는 19일 거제시청 앞 광장에서 성명 발표를 했다.
 거제발전연합회는 19일 거제시청 앞 광장에서 성명 발표를 했다.
ⓒ 거제발전연합회

관련사진보기

 
경남 통영까지 놓인 대전~통영 고속도로를 거제까지 연장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거제발전연합회는 19일 거제시청 앞 광장에서 성명 발표를 통해 "거제 발전의 디딤돌이 될 '통영~대전 고속도로 거제 연장'을 2021~2025년 제2차 고속도로 건설 5개년 계획 우선순위에 반영하여 조기 개설해 줄 것"을 촉구했다.

지난 9월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2021~2030년 제2차 국가도로망 종합계획' 국가간선도로망에 거제~통영 고속도로 노선이 포함됐다.

이에 대해 거제발전연합회는 "기존 5대 대도시 권역의 순환형 도로망에 주변도시와 중심부를 직결하는 방사축을 도입, 거제~통영 구간이 부산 ․경남 대도시권 방사형 순환망에 포함된 것은 참으로 고무적"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통영~대전 고속도로가 개통된 2005년 이후 거제까지의 연장을 줄곧 요구해 왔으나, 예비타당성조사에서 경제성이 없다는 이유 등으로 번번이 무산됐다"고 했다.

이어 "25만 거제시민은 물론 거제를 찾는 연간 700만 여명의 관광객들은 통영에서 거제까지의 유일한 국도 14호선을 이용할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보니 그간 교통정체로 겪은 불편함과 피해가 이루 말할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거제발전연합회는 "고속도로가 거제까지 연장되면 호남의 석유, 화학, 철강 산업, 서부 경남의 항노화, 바이오, 항공우주, 거제․통영의 조선․해양플랜트 산업, 창원의 기계산업과 부산의 물류산업의 연계로 국가기간산업의 경쟁력를 확보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