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15일 오전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서울에서 열린 ' 만화로 읽는 오늘의 인물이야기 비상대책위원장-김종인' 출판기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15일 오전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서울에서 열린 " 만화로 읽는 오늘의 인물이야기 비상대책위원장-김종인" 출판기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국민의힘 대선 총괄선거대책위원장으로 유력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김한길 전 민주당 대표 영입 등을 구상하는 윤석열 후보에게 "민주당을 반면교사 삼으라"고 쓴소리를 했다. '반문재인 빅텐트'로는 중도층 확장은커녕 선대위 운영조차 제대로 되지 않을 것이라는 경고다.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은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사무실에 찾아온 권성동 국민의힘 신임 사무총장을 만난 뒤 기자들에게 선대위 관련 질문을 받았다. 그는 "가장 중요한 원칙이 뭐냐 하면, 선대위 구성 멤버를 내놓을 때 일반 국민이 어떠한 반응을 보일 것이냐"라며 "가장 효율적으로 운영을 해야 할 것 아닌가. 선대위 하는 과정 속에서 쓸데없는 잡음이 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이 지금 선대위를 요란하게 막 사람만 잔뜩 늘려가지고 만들지 않았나. 그게 효율적으로 움직이지 않으니까 내부적인 불만도 나오고. 그것을 하나의 반면교사로 삼을 것 같으면, 윤석열 후보는 선대위를 어떻게 구성해야 될 것인지 아니까 금방 (그 방향이) 떠오를 수 있는 것 아닌가. 남이 잘못을 저지른 걸 똑같이 저지르면 안 된다."

김 전 비대위원장은 선대위를 '반문 빅텐트'로 꾸리는 움직임을 두고도 "선거캠프는 효율적으로 일을 해서 표를 극대화시킬 거냐 이런 데에 포커스를 맞춰야한다"며 "어떤 특정인을 어느 자리에 배치하고 뭐고, 거기에 관심을 둬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김한길 전 민주당 대표나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의 합류 여부를 두고도 "나는 특정인에 대해서 뭐라고 얘기할 수가 없다"며 "실질적으로 선대위에 와서 무슨 기능을 할 수 있느냐에 초점을 맞춰야 된다"고 했다.

하지만 윤 후보 쪽에서 정치 입문 후 김한길·김병준 두 사람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이야기하며 사실상 김종인-김한길-김병준 체제로 가려는 분위기에는 못마땅한 모습이었다. 그는 "대통령은 과거의 인연이나 개인적인 친소관계를 생각하면 안 된다"며 "냉정해져야 할 필요가 있다. 지금 선거를 앞두고 뭘 해야 할 것이냐가 중요하다"고 했다. 

또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설' 관련 질문에는 "솔직히 모르겠다. 상임선대위원장이 왜 필요한지 내가 아직 잘 이해를 못하는 사람"이라며 "그 점에 대해서는 내가 윤석열 후보한테 분명히 얘기를 했다"고 말했다. 김 전 비대위원장은 재차 "종전에 상임선대위원장이라는 (자리를), 과거에는 들어본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댓글1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