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강북구 탄소중립 이행계획 수립 촉구 기자회견
 강북구 탄소중립 이행계획 수립 촉구 기자회견
ⓒ 김일웅

관련사진보기


기초자치단체 차원의 탄소중립 이행계획 수립을 촉구하는 움직임이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19일 오전 10시, 서울 강북구 16개 시민사회단체, 노동조합, 진보정당은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강북구 차원의 적극적이고 구체적인 탄소중립 이행계획 수립을 촉구했다.

기자회견을 준비한 단체들은 지난 10월 7일, 강북구청과 강북구의회에 각각 공문을 보내 2030년까지의 구체적인 온실가스 감축 목표와 이행계획 수립, 강북구 탄소중립 조례 제정을 촉구하고 이에 대한 계획과 의견을 10월 30일까지 회신해 줄 것을 요청했다. 하지만 두 기관 모두 시한 내에 답변을 하지 않았다. 다만 강북구의회는 기자회견 하루 전날, 뒤늦게 연락을 취해 '의회 측의 착오로 답변을 하지 못했으나 제안에 대해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으며 곧 답변을 보낼 계획'이라고 밝혀왔다.

이들은 강북구청과 강북구의회의 묵묵부답은 주민들의 요구를 무시하는 처사라고 지적하며 이 날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그리고 기자회견문을 통해 정부가 2050년 탄소중립 시나리오를 발표했지만 유엔 산하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에 따르면 산업화 이전 지구온도보다 1.5도 상승하는 시점이 2040년으로 10년이나 앞당겨졌다며 2050년보다 더 빨리 탄소중립을 달성해야 기후위기를 막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얼마 전 발표된 '탄소중립 국민인식조사' 결과를 보면 "국민 10명 중 8명은 2050년으로 설정된 정부의 탄소중립 목표를 앞당기거나 최소한 유지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국민들의 인식을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따라잡지 못하고 있는 현실도 꼬집었다.

그러면서 향후 10년의 대처가 성공적으로 기후위기를 막을 수 있는지를 판가름할 것이라며 탄소중립으로 가는 길목에 있는 2030년은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서는 기초자치단체의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기 때문에 '2030년까지의 온실가스 감축 목표와 구체적인 이행계획 수립'과 '강북구 탄소중립 조례 제정'을 강북구청과 강북구의회에 각각 촉구했다.
 
참가자들은 기자회견이 끝난 후 강북구청 주변에서 일인시위를 진행했다
 참가자들은 기자회견이 끝난 후 강북구청 주변에서 일인시위를 진행했다
ⓒ 김일웅

관련사진보기

 
끝으로 삶터인 강북구에서부터 기후위기 대응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밝히며 일차적으로 올 해 연말까지 매주 금요일 강북구청 앞에서 탄소중립 강북구를 만들기 위한 일인시위를 지속적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계획을 밝혔다.

한편 이 날 기자회견에는 (사)월드유스비전 강북지회, (사)한국그린전략경영협회, 강북구공동체라디오, 강북중장년자립네트워크, 강북희망네트워크, 두루두루배움터, 박종우 청소년극창작소, 소리를 보여주는 사람들, 수유1동 마을관리 사회적협동조합, 수유1동 주민협의체 에너지자원순환분과, 우리밥상공동체 짓다, 자원순환 환장 사회적협동조합,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우이신설경전철지부, 전국민주일반노동조합 강북구도시관리공단분회, 정의당 강북구위원회, 진보당 강북구위원회가 공동주최로 참여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