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윤석열일가 부정부패 국민검증특위 1차'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윤석열일가 부정부패 국민검증특위 1차"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이 19일 윤석열 일가 부정부패 국민검증특위를 발족하며 본격적인 네거티브 공세에 들어갔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본인과 처가에 대한 각종 의혹에 대해선 이재명 후보가 직접 공격에 나서기보단 당이 역할 분담을 한다는 계획이다. 민주당은 이날 윤 후보 측을 향해 "크리미널 패밀리"(송영길 대표), "가족사기단"(윤호중 원내대표)이라고 쏟아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특위 1차 회의에서 "연봉 1억 원짜리 간부 사원을 채용한다고 하더라도 인사 검증을 얼마나 하고 철저히 따져보겠나"라며 "하물며 이 5천만 국민 운명의 방향키를 잡는 대통령 자리는 너무나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더구나 대통령 부인의 자리는 청와대 부속실 직원과 예산이 배정될 뿐 아니라 대통령 전용 비행기를 같이 타고 국가를 대표해 순방하고 외교를 펼치는 중요한 공적 자리"라면서 "부인 역시 후보 못지않은 검증 대상이 되는 것은 불가피한 일"이라고 했다. 송 대표는 "대한민국 국민은 고려·조선시대에 이르기까지 외척의 발호와 처가의 발호가 국정을 농단시켰던 수많은 사례를 5천 년 역사 속에 수많이 경험해왔다"라고도 했다.

송 대표는 특히 조국 사태를 소환하며 윤 후보를 비판하기도 했다. 송 대표는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전후에 국회가 인사청문회를 할 때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이 했던 말을 다시 한번 상기해보겠다"라며 "윤 후보가 '내가 사모펀드 쪽을 좀 아는데 이건 완전히 나쁜 놈이다'라 했는데, 본인 부인이 사모펀드 전문가여서 많은 교육을 받은 게 아닌가 생각된다"고 했다.

송 대표는 또 "많은 언론이 조국 전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를 갖고 '사모펀드에 개입했다, 외부 정보를 이용했다'고 소설을 쏟아냈었고 김경율부터 시작해 여러 진보적인 시민단체 활동가분들도 모두 이 문제를 집중 공격했었는데, 김건희씨의 주가조작과 사모펀드 문제엔 침묵하고 제대로 취재를 하고 있지 않다"면서 강한 불만을 표시하기도 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도 회의에서 "윤 후보 본인은 모해위증 교사 사건, 수사방해, 판사사찰까지 공수처 입건만 4건에 달하고, 화천대유의 돈줄이 된 부산저축은행 부실수사 당사자이자, 가족 측근 엄호를 위해 검찰권을 남용하고 검찰 조직을 사유화했단 의혹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부인 김건희씨 역시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 코바나컨텐츠 불법 협찬, 논문 표절, 허위경력 제출 등 부정부패 복마전 수준이다. 장모도 양평 아파트 개발 비리로 특혜받았단 의혹까지 합쳐 일가족 수사 건수 10건 진행 중"이라며 "가족사기단이란 말이 있는데, 조금도 과하지 않다"고 비난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