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중앙선거대책위원의 이재명 당 대선후보 직속 기본사회위원회 강남훈 고문
 더불어민주당 중앙선거대책위원의 이재명 당 대선후보 직속 기본사회위원회 강남훈 고문
ⓒ 서창식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후보가 지난 18일 페이스북에 "전국민 재난지원금을 고집하지 않겠다"라고 올린 글을 두고 일부 언론에서 "전국민재난지원금을 철회했다"라고 보도하자 이 후보 측이 "철회한 게 아니라, 급한 것부터 먼저 하자라는 것이다"라고 반박했다.

이 후보의 기본소득 설계자이자 더불어민주당 중앙선거대책위원의 이재명 당 대선후보 직속 기본사회위원회 강남훈 고문(한신대 경제학과 교수)은 이날 기자와의 통화에서 이렇게 밝혔다.

강 고문은 "전국민재난지원금이나 자영업자 손실보상 논의 든, 모두 급한데 여야 합의가 안 되니까 합의될 수 있는 것부터 하자라는 것이다"라며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피해 보상금 50조 원 얘기를 꺼냈는데, 늦추지 말고 빨리 합의 볼 수 있는 것이 아니냐라는 취지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재명 후보가 전국민재난지원금 지급과 윤석열 후보의 50조 원 지급안 두 가지를 아젠다로 올려놓고 합의로 통해 최대한 빨리 드리자라는 제안을 했지만, 야당은 아무런 답이 없었다"라며 "만약, 재난지원금 지급이 합의가 안 된다면, 선거 이후로 미룰 게 아니라 피해 보상금이라도 먼저 주자라는 것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이러한 두 제안을 다 놓고 봐야하는데, 제안을 했는데도 아무 응답이 없기 때문에 이재명 후보가 답답해서 페이스북을 통해 한 번 더 촉구를 한 것이다"라며 "국민들 입장에서는 두 개를 다 한꺼번에 받아야 빨리 좀 피해가 줄고, 최선의 정책은 전국민 재난지원금을 통해 피해 보상금을 최대한 많이 드리는 것이지만, 만약 그게 어렵다면 피해 보상금이라도 빨리 드리자라는 뜻이다"라고 강조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소상공인들뿐만 아니라 이로 인해 직장을 잃고 해고된 노동자들도 고통받았고, 비정규직 노동자들과 함께 전 국민이 힘들어하고 있다"라며 "고통받는 국민들을 위해 여야가 빠른 합의로 통해 우선 시행한 것부터 해야한다"라고 덧붙였다. 

전국민재난지원금 지급과 관련되어서 "철회한 것이 아니라, 여야 협의를 통해 시급하게 결정해야 한다는 것이며 정책 방향에 대한 변화는 없다"라고 입장을 정확하게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권력에 굴하지 않는 공정한 세상을 위한 목소리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