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제9차 한미일 외교차관협의회 참석차 미국을 방문 중인 최종건 제1차관(왼쪽)이 지난 17일 오후 모리 다케오(森 健良)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과 한일 외교차관 회담을 하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제9차 한미일 외교차관협의회 참석차 미국을 방문 중인 최종건 제1차관(왼쪽)이 지난 17일 오후 모리 다케오(森 健良)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과 한일 외교차관 회담을 하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 외교부제공

관련사진보기

  
한국 경찰청장의 독도 방문을 이유로 일본이 한미일 외교차관협의 후 열린 공동기자회견에 불참한 데 대해 정부는 18일 "독도는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라고 반박했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우리의 고유영토"라며 "독도에 대한 일본의 부당한 주장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응해 나간다는 우리 정부 입장에 어떠한 변화도 없다"고 밝혔다.

일본 측은 17일 오후(현지시간) 미 워싱턴DC 국무부에서 열린 한미일 외교차관협의가 끝난뒤 예정돼있던 공동기자회견에 갑자기 불참을 통보했다. 이 때문에 기자회견은 웬디 셔먼 국무부 부장관 혼자 진행할 수밖에 없었다(관련 기사: 일본의 '독도' 생트집에... 한미일 차관 공동회견 무산).

일본 측은 김창룡 한국 경찰청장의 독도 방문을 불참 이유로 들었다. 김 청장은 지난 16일 헬기로 독도와 울릉도 등을 방문해 현지 근무 대원들을 격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관계자, 일본 언론에 "독도 관련 질문으로 대립 초점화 피하려 회견 취소" 

한미일 협의에 앞서 열렸던 한일 협의에서도 모리 다케오 일 외무성 사무차관은 최종건 외교부 1차관에게 김 청장의 독도 방문에 대해 항의의 표시를 했고, 이에 최 차관은 "독도에 대한 일본의 어떠한 주장도 수용할 수 없음을 분명히 했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한편 일본의 <마이니치신문>은 정부 관계자의 말을 빌려 "독도 관련 질문으로 한일 대립이 초점화되는 것을 피하기 위해 공동회견을 취소했다"고 전했다.

최 대변인은 그러나 "이번 건과 무관하게 한미일 협력은 그 범위와 깊이를 넓히고 심화해가면서 계속 해서 발전해가고 있으며 우리 또한 매우 적극적"이라고 선을 그었다.

한편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만약 일본이 그런 이유로 불참한 것이 사실이라면 매우 이례적인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한미일 3국 외교차관들이 17일 워싱턴 미 국무부에서 협의하고 있다. 왼쪽부터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 최종건 외교부 제1차관, 모리 다케오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
 한미일 3국 외교차관들이 17일 워싱턴 미 국무부에서 협의하고 있다. 왼쪽부터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 최종건 외교부 제1차관, 모리 다케오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
ⓒ 외교부제공

관련사진보기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그러나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